• UPDATE : 2019.5.23 목 13:27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치과기공사들이 노조 만든 까닭하루 10시간 이상 장시간 노동에 최저임금 수준 … 김종환 위원장 "기공료 노동자들에게 공개해야"
▲ 의료노련
“끊임없는 야근과 저임금 노동으로 치과기공사 이직률은 대학 치기공과 입학률보다 높은 실정입니다. 모두 단결해서 정책·제도를 개선하고 국민 구강 건강권을 지켜 냅시다.”(김종환 전국치과기공사노조 위원장)

치과 보철물과 치과질환 예방기기를 만드는 치과기공사들이 1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의료노련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치과기공사노조 출범을 알렸다. 노조는 지난해 11월9일 창립총회를 열었다. 같은해 12월20일 의료노련에 가맹했다. 의료노련 관계자는 “지난해 말께 3명이 모여 노조를 출범했는데 현재는 조합원이 수십명으로 늘었다”며 “올해 조합원 1천명 조직을 목표로 노조 조직화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조에 따르면 치과기공사들은 병원 또는 소·중·대형 치과기공소에 속해 있다. 노조 조합원은 대부분 치과기공소에서 일하는 치과기공사들이다.

노조는 "치과기공소가 난립해 기공료 낮추기 경쟁을 하는 과정에서 치과기공사들이 저임금·장시간 노동에 시달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종환 위원장은 “치과기공소들이 치과에 납품 계약을 맺기 위해 경쟁적으로 더 싸고 더 빨리 보철물을 납품하도록 계약한다”며 “정상적이라면 1주일 정도 걸릴 일을 2~3일 만에 하도록 요구하는 경우도 있어, 다수 기공사들이 하루 10시간 이상 노동에 시달린다”고 전했다. 그는 “경우에 따라 다르지만 보통 기공사 초봉은 월 100만원 정도로 최저임금에도 미치지 못한다”며 “5년차 이상 되면 월 200만~300만원 정도를 받는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정책·제도개선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노조는 “치과에서 임플란트 치료 행위가 발생하면 정부에서 일정 금액을 부담하는데, 정부가 기공료를 고시하지 않아 병원들이 임의대로 기공료를 낮게 책정해도 문제제기하기 힘들다”며 “정부가 기공료를 노동자들에게도 알려야 한다”고 요구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김정탁 2019-04-02 21:30:35

    그 권익을 치과의사가 이용하고, 치과의사의 수가를 올리는데에 일조할뿐이라 생각합니다. 현재는 치과의사의 권리가 잃어가고 있는 시점입니다. 그냥 놔두면 정부가 개입하게 되어 있습니다. 굳이 건들지 않아도 됩니다. 처절하게 치과의사가 일을 멈추고 그들이 정주를 향해서 호소 할때까지   삭제

    • 김정탁 2019-04-02 21:27:58

      각자도생하면 굅니다.. 덤핑에 지치면 거래처 날리고 적당량을 하면 되은 겁니다. 그 동안 치과의사의 행태호 인해서 기공소는 재료비 절감으로 버텨왔고, 이젠 배달비 서비스 행태를 없애야 니다. 그래서 택배거래를 활성화를 해야 되고 그러한 방향으로 갈겁니다. 그럼으로 인해서 치과의사와의 마주치면서 스트레스 받을일도 없어지고, 택배 주라고 강력하게 말할 시점이 되어가고 있다는 거죠. 그냥 놔둬도 자율시장 원리에 의해서 알아서 된다는거죠. 그리고 정부가 해야 될일이지. 치과기공사가 노조 만들고 일 안한다고 한다 한들.   삭제

      • 김정탁 2019-04-02 21:23:32

        면역도 되오있고, 우리나라 현실을 봤을땐, 치과기공사는 1인 많아야 4인밖에 쓸수 없는 구조입니다. 그러기에 알새는건 당연한겁니다. 왜냐면, 그 만큼 일을 해야 치과의사와 동등한 관계에 설수 있습니다. 정부는 5일근무 현캐로 가져갈려고 하지만, 그 동안 이미 치과계는 망가질때로 망가진겁니다. 지금 당장이라도 치과의사의 건보료 인상률을 차과기공사에게 주면 됩니다. 그렇지 않기에 이대로 더 버텨야 되는 겁니다. 치과의사가 변할때까지 처절하게 자율시장 원리에 의해서요. 그리고 세대가 변하고 변화 되겠죠. 정부도 각자도생 외치고 있으니,   삭제

        • 김정탁 2019-04-02 21:18:34

          이번 서울치기에 300만원 없어서 그렇게 겨나나요? 할거면 제대로 해야죠. 얼렁뚱땅 제 2의 협회를 만들건가요? 지금은 치과기공사가 갑인 세상이 오고 있습니다. 치과의사도 치과기공사에게 함부로 못하고 있으며, 치과기공사들고 장비 사야되서 힘들게 하고 있지만, 현재 흐름대로 가면 어차피 나아질수 밖에 없으며, 치과의사도 의식 변환이 이뤄질수 밖에 없습니다. 굳이 건들지 않아도 된다는 겁니다. 세대가 바꼈고, 치과의사에게 휘둘리지 않습니다. 그들이 그 동안 해왔던 행위는 이미 다 까발려져 있는 상태고, 날새는거에 대해서 면역도   삭제

          • 김정탁 2019-04-02 21:09:52

            치과기공사는 노조를 출범하지 않아도, 보철사 덴쳐리스트 제도는 오게 되어있습니다. 그리고, 왜 노조가 나왔냐? 결국은 픽스처고, 치과의사들의 과잉경쟁으로 인한 돌파구를 치과기공사에게 전가할려는 느낌이 많습니다. 그 동안 수없이 날새면서 치과의사도 아닌 사람들과 고분분투하면서 일해왔고, 현 시점은 정리수순입니다. 다른 자영업과 매한가지로 실력자가 아니면 정리되어야만 합니다. 그게 자율시장 원리입니다. 치과기공사사 벌어야 될 돈을 치과의사는 나눠주지 않았습니다. 그러기에 일존처럼 치과의사도 망하는 수순에 돌입해야하는 겁니다.   삭제

            • 김정탁 2019-04-02 21:04:51

              그 동안 출범을 할려고도 시도는 했지만, 치과의사는 보철물의 기준을 만드는 직업인데, 치과의사의 실력경쟁보다, 기공효를 깍기위해서 고분분투 했습니다. 7년전 치과기공사가 최저수가 그어달라 했는데, 이젠 치과의사가 그어달라 합니다. 아이러니죠.. 치과의사도 자영업이고, 일본의 길을 걷고 있죠. 망해야 됩니다. 그리고 그동안 치과기공사에게 행했던 모든 것을 똑같이 당하고, 치과기공사는 치과의사들의 모든 행위를 보아왔고, 그 결과가 지금의 현실입니다. 이제 앞으로 치과기공사는 세월이 지날수록 강력한 힘을 가지게 됩니다.   삭제

              • 김정탁 2019-04-02 20:59:35

                아뇨 이미 늦었음. 출범의 의미는 두지만, 결국은 픽스처 수가를 못받게 되자 나오는거 아닙니까? 덴쳐 보험화 될때 머했습니까? 치과사는 일본처람 이제 망하는 길로 접어들게 되고, 치과기공사도 힘들어지지만, 그걸 똑같이 격고 나야 치과사부타 정리수순이 들어가야 됩니다. 덩부는 자율시장 원리를 고수하고 있습니다. 치과기공사의 삶의 질이 나아지면 좋겠지만, 그걸 이루기 위해서 우선 치과의사부터 처절하게 망해야 됩니다. 정부는 보철사를 할거면 교육기관을 꾸려서 만들라 했습니다. 노조는 현재 누굴 대변하는 걸까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