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0 금 17:24
상단여백
HOME 칼럼 이러쿵저러쿵
문재인 대통령 “장자연·김학의·버닝썬 사건 철저히 수사하라”
- 문재인 대통령이 고 장자연씨 사건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접대 의혹, 버닝썬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습니다.

- 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으로부터 이 사건에 대한 보고를 받고 이같이 지시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에서 밝혔는데요.

- 문 대통령은 “사회 특권층에서 일어난 이들 사건의 진실을 규명해 내지 못한다면 우리는 정의로운 사회를 말할 수 없을 것”이라며 “검찰과 경찰이 권력형 사건 앞에서 무력했던 과거에 대한 깊은 반성 위에서 명명백백하게 밝혀내지 못한다면 사정기관으로서의 공정성과 공신력을 회복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그는 이어 “사건은 과거의 일이지만 그 진실을 밝히고 스스로의 치부를 드러내고 신뢰받는 사정기관으로 거듭나는 일은 검찰과 경찰의 현 지도부가 조직의 명운을 걸고 책임져야 할 일이라는 점을 명심하라”고 주문했습니다.

- 문 대통령은 특히 “힘 있고 빽 있는 사람들에게는 온갖 불법과 악행에도 진실을 숨겨 면죄부를 주고, 힘없는 국민은 억울한 피해자가 돼도 법의 보호를 받지 못하고 오히려 두려움에 떨어야 했다는 것”이라며 재차 철저한 진상규명을 지시했습니다.

- 문 대통령 지적처럼 세 사건은 대표적 사회 특권층이 권력과 유착한 사건인데요. 힘 있는 자들이 권력 뒤에 숨어 웃는 일이 더 이상 없도록 철저히 뿌리 뽑았으면 좋겠습니다.

결성 44년 맞은 동아투위, 끝나지 않는 싸움

- 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가 결성 44주년을 맞아 김재호 동아일보 사장에게 공개사과와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 동아투위는 18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기념식을 열었는데요. 44년 전인 1975년 3월17일 박정희 군사정권 유신체제 아래에서 언론자유를 수호하기 위한 투쟁기구를 구성한 것을 기리는 자리였습니다.

- 당시 동아일보 경영진이 박정희의 군사독재에 반대하는 시위에 나갔던 직원들을 강제로 해고한 일이 벌어졌는데요.

- 동아투위는 이후 4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언론의 자유를 수호하기 위해 싸웠습니다. 긴 시간이었는데요. 출발 당시 113명이던 동아투위 위원 중 20여명이 넘는 위원이 작고한 상태입니다.

- 그래도 싸움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동아투위는 이날 44주년 기념성명을 발표했는데요.

- 동아투위는 "결성 44주년을 맞아 동아일보사에 1975년 3월의 대량 부당해직을 사죄하고 명예회복과 정당한 보상을 이행할 것을 요구한다"며 "친일·매족 행위를 한 선조를 미화하면서 사익을 누리고 있는 사장 김재호는 내년 4월1일 창간 100주년을 맞기 전에 그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편집부  labortoday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