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4.22 월 13:4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줄어드는 편지' 우편사업 적자 올해 2천억원 예상노동계 "우체국 지속가능한 서비스 위한 제도적 대책 마련하라"
우표를 붙인 편지가 크게 줄면서 우정사업본부의 우편사업 적자 폭도 커지고 있다. 노동계는 "우편사업은 공공을 위해 반드시 존재해야 하는 필수서비스"라며 "정부가 지속가능한 우체국을 만들기 위한 재정지원 등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18일 우정노조에 따르면 우편사업은 2011년부터 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다. 2010년 528억원 흑자를 기록했던 우편사업은 2011년 439억원 적자로 돌아섰다. 2012년에는 적자가 707억원 규모로 확대됐다. 2016년에도 674억원의 손실을 봤다. 지난해에는 적자 폭이 1천억원을 넘어섰다. 이런 추세라면 올해는 1천960억원의 적자가 예상된다.

기수철 노조 교섭처 국장은 "통상 우편물이 연평균 2.9%씩 감소해 최근 5년 사이 14%가 줄어든 것이 적자 폭을 키웠다"며 "택배(등기소포) 물량이 증가하고 있지만 통상 우편물 감소 폭을 쫓아가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행정·공공기관 고지서를 모바일 서비스로 대체하도록 길을 터 줘 우편사업 적자는 더 큰 폭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지난달 정부는 규제샌드박스로 카카오와 KT가 신청한 '메신저·문자 기반 행정·공공기관 고지서 모바일 전자고지 서비스'에 임시허가를 내줬다.

노조는 일본·영국·미국 등 다른 나라의 절반 수준인 우편요금(50그램 기준 350원)을 인상하고 정기간행물 등에 대한 광범위한 우편물 감액제도를 손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연평균 500억원 수준인 예금사업의 이익잉여금 일반회계 전출금을 우편사업 적자보전 기금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제도개편을 요구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공무원노조는 "우체국의 지속가능한 보편적 서비스 유지를 위해 국가재정 지원을 확대하고 우정사업본부를 우정청으로 승격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