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4 금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회
[리얼미터 조사 결과] 국민 절반 “선거제·개혁입법 패스트트랙 처리 찬성”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45%로 최저,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 4.9%포인트 차이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선거제·개혁입법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으로 처리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국민 절반은 이에 찬성했다.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여야 4당이 선거제 개혁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신설·검경수사권 조정과 관련한 법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처리하려는 것과 관련해 지난 13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여야 정쟁으로 막혀 있는 개혁법안의 신속처리를 위해 찬성한다”는 의견이 50.3%로 절반을 넘었다. 반면 “여야 합의와 법안 심의 절차를 거치지 못하므로 반대한다”는 의견은 30.8%로 19.5%포인트 낮았다. “모름·무응답”은 18.9%였다.

대부분 지역과 계층에서 찬성 여론이 우세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 진보층에서 찬성이 70%를 넘었다. 자유한국당 지지층과 무당층, 보수층에서는 반대가 높았다.

더불어민주당(찬성 74.0%)과 정의당(74.7%), 바른미래당(50.0%) 지지층, 진보층(71.9%)과 중도층(50.3%)에서 찬성이 절반을 넘었다. 자유한국당 지지층(찬성 23.7% vs 반대 58.1%)과 무당층(27.4% vs 31.9%), 보수층(37.2% vs 44.4%)에서 반대가 우세했다. 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평가가 45%로 역대 최저치로 나타났다. 부정평가는 50.1%로 긍정평가를 5.1%포인트 차이로 앞섰다. 더불어민주당(37.2%)과 자유한국당(32.3%) 간 지지율은 4.9%포인트 격차로 좁혀졌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1~13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천51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이날 밝힌 내용이다.

리얼미터는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북한 비핵화 의지와 비핵화에 대한 정부 정책 불신감이 증가했다”며 “자유한국당 새 지도부에 대한 보수층·중도층 일부의 기대감 상승이 문재인 대통령 지지층 이탈의 원심력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5%포인트다. 두 조사 모두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