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4 금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시민중심 사회적경제 체감하는 도시 만들겠다”서울시 ‘사회적경제 활성화 2.0 추진계획’ 발표 … 시민자조금융기관 설립·사회투자기금 확대

서울시가 시민을 중심으로 한 사회적경제 활성화에 나선다. 시민이 참여해 일상 사업모델을 개발하면 사회적경제기업 설립을 돕는다. 시민자조금융기관 설립을 지원하고 사회투자기금도 1천억원 추가 투입한다.

서울시가 이런 내용을 담은 ‘사회적경제 활성화 2.0 추진계획(2019∼2022)’을 14일 발표했다.

현재 서울시에 있는 사회적경제기업은 2012년 882곳에서 올해 2월 4천505곳으로 5배 증가했다. 하지만 사회적경제 인식과 참여는 여전히 낮은 편이다. 서울시는 “사회적경제 도입 초기 개별기업에 대한 재정지원에서 생태계 조성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한 데 이어 시민중심 사회적경제라는 혁신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시민중심 사회적경제로의 이행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시민이 사회적경제 소비자이자 투자자·기업가로 참여해 주거·돌봄·일자리 등 일상 속 문제에 관한 혁신적 해결방안을 제안하도록 한다는 설명이다.

공동주택단지 주민들이 자조모임을 결성해 건강관리나 아이·노인돌봄 같은 서비스를 발굴하면 교육·컨설팅을 지원해 사회적경제기업 설립을 돕는다. 올해 15개 공동주택단지에서 시작해 2022년 35개 공동주택단지로 확대한다.

생활에 필요한 기술·서비스 전문교육기관인 ‘주민기술학교’도 2022년까지 10곳을 조성한다. 이곳에서 옷수선·업사이클링 같은 다양한 기술교육과 사회적경제기업 창업교육을 수료한 뒤 지역기반 사회적경제기업인 지역관리기업을 설립하도록 지원한다.

시민자조금융기관인 서울사회적경제공제조합 설립을 도와 종사자들을 위한 보증보험과 상해·실업보험, 생활자금 융자 등의 상품을 운영할 수 있도록 한다. 사회적금융 생태계 강화를 위한 사회투자기금은 2022년까지 1천억원을 추가로 출연한다. 현재 804억원 규모로 운영하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시 사회적경제는 우리 사회 혁신을 주도하고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등 공동체 문제 해결에 역할을 했다”며 “시민과 함께 시민의 삶을 바꾸는 사회적경제를 구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