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18 일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금속노조 현대차지부 "특별고용안정 합의서, 광주형 일자리 동의 아니다"
최근 현대자동차 노사가 마련한 광주형 일자리 관련 특별고용안정 합의서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노조가 광주형 일자리에 사실상 합의해 준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금속노조 현대차지부는 11일 "고용 관련 합의가 광주형 일자리 동의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지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광주형 일자리 철회 3년 투쟁 중단을 전혀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노사는 지난 7일 고용안정위원회 특별협의를 갖고 '위탁생산 신설법인 관련 특별고용안정 합의서'를 마련했다. 합의서에는 위탁생산으로 고용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기존 현대차 공장에서 생산하는 차종을 위탁생산 공장에서 생산하지 않으며, 위탁생산 법인의 생산 관련 사항을 매월 지부와 공유하는 내용이 담겼다.

지부는 합의서에 서명하지 않은 상태다. 조합원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서다. 지부 관계자는 "광주형 일자리 관련 총고용과 물량보장에 대한 약속과 책임감으로 특별협약을 추진했을 뿐 반대가 많다면 폐기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합의서가 나온 뒤 지부가 광주형 일자리를 인정했다거나 투쟁을 철회했다는 식의 논란이 불거졌다. 지부는 이와 관련해 "광주형 일자리 관련 합의에 서명을 한다 해도 노조의 사실상 동의·합의를 얻으려면 노조가 광주형 일자리 저지 투쟁을 중단하거나 철회·종료해야 한다"며 "이를 전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지부는 "노조의 투쟁은 경제위기 본질이 임금삭감, 대기업의 기술경쟁력 한계임에도 노조 또는 고임금 탓으로 속이는 문재인 정권 노동정책과 프레임 전쟁을 하는 것"이라며 "광주형 일자리에 노조가 사실상 합의한 것으로 왜곡보도하는 것에 유감을 표하며 3년 투쟁을 진행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