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4 금 14:17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문재인 대통령 “강한 해양력으로 한반도 평화 꽃피우길”해군사관학교 졸업·임관식에서 밝혀 … 독도함 올라 해양주권 수호의지 천명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00년 전이나 지금이나 강한 해양력을 바탕으로 우리 바다를 지키고 대양으로 나아갈 수 있을 때 비로소 강한 국가가 된다”며 “청년 장교들의 꿈이 국민의 꿈과 만나 해양강국과 평화로운 한반도로 꽃피우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5일 오후 경남 창원 해군사관학교 연병장에서 열린 73기 해군사관생도 졸업·임관식에서 “남북 간의 만남으로 한반도의 바다와 땅, 하늘에서 총성이 사라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의 사관학교 졸업·임관식 참석은 지난해 육군사관학교에 이어 두 번째다.

문 대통령은 “변화무쌍한 바다와 같이 안보환경도 마찬가지”라며 “한반도를 둘러싸고 있는 세계 4대 군사강국 사이에 해양력 우위를 차지하려는 경쟁이 치열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 해군도 이에 대응해야 하며 모든 면에서 대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평화를 지켜 내는 것을 넘어 평화를 만들어 가기 위해서는 더 강한 국방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국군의 강한 힘을 바탕으로 한반도의 운명을 우리 스스로 결정하는 길에 나섰다”며 “우리가 의지를 갖고 한결같이 평화를 추구한다면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는 반드시 오고 평화경제 시대가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해군 역할에 초점을 맞췄다. 그는 “우리 앞에 펼쳐질 새로운 시대의 해군은 선배들이 가 보지 못한 바다인 북극항로를 개척하고 더 많은 무역이 이뤄질 남쪽 바다의 평화를 지켜 낼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졸업·임관식에 앞서 헬기를 타고 연병장 앞바다에 있는 독도함에 착륙했다. 문 대통령이 독도함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독도함 탑승은 주변국에 우리 해군력을 보여 주고 해양주권 수호의지를 천명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