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4.25 목 14:15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조합원 7만으로 확대해 공공연맹 위상 강화할 것"정기대의원대회서 사업계획 결정 … 황병관 위원장 "한국노총 조직화 앞장서겠다"
▲ 공공연맹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회관에서 2019년 정기대의원대회를 열고 올해 사업계획을 심의·의결했다.<제정남 기자>
공공연맹(위원장 황병관)이 5만명인 조합원을 내년까지 7만명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2020년 총선에서 공공부문 노동자의 이해를 대변할 정치세력을 지지하기 위해 정당가입 운동에도 나선다.

연맹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회관에서 2019년 정기대의원대회를 열고 이 같은 사업계획을 의결했다.

올해 1월 말 현재 연맹을 상급단체로 둔 노조는 140여곳이다. 이 중 31개 노조가 지난해와 올해 1월 사이에 가입했다. 전체 조합원은 5천여명 늘어 5만명을 넘었다. 연맹은 지난해 추진한 조직화 사업을 올해도 계속해 조합원 7만명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국가공공기관·지방공공기관과 옛 공공부문 무기계약직인 공무직, 공공부문 비정규직을 대상으로 조직사업을 한다. 현장지원단과 투쟁선봉대가 법률·투쟁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조직화에 앞장선다.

연맹은 2020년 총선이 1년 앞으로 다가온 만큼 정치활동을 강화한다. 정책기획단을 꾸려 공공부문 개선과제를 발굴해 각 정당에 제안한다. 연맹 정책제안에 응하는 정당을 대상으로 당원가입 운동을 전개하고, 친노동 후보가 당선되도록 선거를 지원한다.

선거 관련 규약도 개정했다. 위원장을 비롯한 임원은 대의원대회가 아니라 선거대의원대회에서 선출한다. 선거대의원은 조합원 100명당 1명을 배정한다. 대의원 배정기준은 200명당 1명이다. 선거대의원 중 30% 이상은 여성을 할당한다. 연맹 관계자는 "연맹 선거에 대한 조합원·산하 노조의 관심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황병관 위원장은 "공공연맹은 중앙공공기관노조·지방공공기관노조·무기계약직노조·비정규직노조 등 공공부문노조가 균형감 있게 조직돼 있다"며 "한국노총 공공부문 대표 산별연맹 위상을 강화해 나가고 7만 산별을 건설해 한국노총 200만 조직화 사업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