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4 월 14: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한국노총 서울본부 "노동자회관 건립 추진”26일 정기대의원대회 개최 … "서울시노사민정협의회 활성화할 것"
▲ 김미영 기자
한국노총 서울본부(의장 서종수)가 "노동존중특별시 상징인 노동자회관 건립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서울본부는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코레일유통빌딩에서 정기대의원대회를 개최했다. 서종수 의장은 “지난해 조합원 권익신장 토대인 정치활동에서 괄목할 성과를 냈다”며 “정치방침을 이행하는 과정에서 많은 동지들의 정치의식이 획기적으로 성장하고 고양된 정치의식은 서울본부 일상사업에서 위력적인 힘을 발휘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 의장은 “노동존중특별시 서울의 상징인 노동자회관 건립에 속도를 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격려사에서 “한국노총 서울본부회관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박 시장은 “노동존중 도시야말로 시민의 삶을 바꿀 수 있다”며 “서울시정 파트너로서 한국노총 서울본부와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본부는 올해 사업계획에서 서울시노사민정협의회 활성화를 위한 노사정 전문기구 설치를 추진하고 노사민정 아카데미를 확대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한편 서울본부는 이날 대회에서 한국노총 규정에 위배된다는 지적을 받은 규약을 개정했다. 한국노총 회원조합에 가입하지 않은 채 서울본부에 직접 가입하는 것을 제한하고, 임원선거는 별도 선거관리규정 규율을 받도록 했다. 임원이 2선까지만 연임할 수 있다는 규정은 삭제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