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5 금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체육계 성폭력 해결 위해 성적지상주의 청산해야”비정규직 학교운동부 지도자들 한목소리
▲ 학교비정규직노조가 2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성폭력 등 체육계 문제 해결과 학교체육정상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정기훈 기자>
학교 운동부지도자들이 체육계 성폭력 사태 해결을 위해 성적지상주의를 청산하고 체육 본연에 가치를 세우는 데 집중하라고 정부에 요구했다.

학교비정규직노조는 2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 성폭력 사건으로 촉발된 체육계 미투로 각계각층에서 문제의 해결책을 내놓고 있지만 대부분이 면피성 대책에 불과하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학교에서 학생 선수들을 지도하는 학교운동부 지도자들이 참여했다.

이날 국가인권위원회는 체육계 폭력·성폭력을 뿌리 뽑기 위한 스포츠인권 특별조사단을 출범했다. 정부는 지난달 25일 체육 분야 정상화를 위한 성폭력 등 체육계 비리 근절대책을 발표했다. 소년체전을 폐지하고 전국체전 고등부에 통합해 '학생체육축제'로 전환하는 내용과 ‘엘리트 위주 육성 방식’의 선수육성 체제를 개선하기 위해 민관 합동 ‘스포츠혁신위원회(가칭)’를 꾸린다는 내용이 담겼다.

노조는 “금메달만 따오면 비위행위를 방임하는 성적지상주의가 문제를 키웠다”며 “체육의 교육가치 수호를 위해 학교 체육을 정상화하라”고 요구했다. 노조는 “학교체육 안에서 발생하는 성폭력·폭행·금품수수 등 법치 훼손과 교육적 가치를 좀먹는 행위를 하는 자는 영구제명하고 법적 처벌을 받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