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4 금 14:17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선원노련 "승선근무예비역 유지하고 선원 정규직화 하라"정기대의원대회에서 결의문 채택
▲ 선원노련
선원노련(위원장 정태길)이 승선근무예비역을 폐지하면 연간 1천명의 일자리가 사라질 것이라고 비판했다. 청년층의 선원 기피현상이 심화할 것으로 우려했다.

연맹은 지난 22일 오전 부산 동구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정기대의원대회를 열고 승선근무예비역 유지와 한국인선원 고용안정, 선원 정규직화를 위한 결의문을 채택했다. 정태길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관련 단체들과 함께 승선근무예비역제도를 유지·확대하기 위한 활동을 하고, 한국인 선원 양성과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선원 노동조건 개선를 위한 정책을 굳건히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연맹은 "2008년 해운 노사정이 한국인 선원 확대에 뜻을 같이하며 선원 노동조건 개선과 고용안정에 합의했는데 10년이 지난 지금 선원의 60%가 계약직으로 전락해 극심한 고용불안에 떨고 있다"며 고용안정과 정규직 전환을 위해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의 해운재건 5개년 계획에 따라 금융지원을 받은 선박이 200척 넘게 나온다고 해도 배를 움직일 선원이 없으면 지금보다 더 큰 위기에 직면할 수 있다"며 "승선근무예비역은 한국인 선원을 적정 규모로 유지하게 하는 핵심 고용정책"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국방부는 지난해 말 병력자원 부족을 이유로 대체복무 축소·폐지 방침을 밝혔는데 승선근무예비역도 이에 포함돼 논란이 일고 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2019-04-24 19:31:21

    울신랑 비정규직 ㅠ 대부분 비정규직이라
    울며 겨자먹기로 다니고는있지만 하선후 재승선때까지 급여가없어 유급휴가비 퇴직금 모두쓰고 다시 승선합니다 재승선 기약도 없습니다 그리고 건강보험료는 전체 급여에서 공제하면서 국민연금은 기본급에서 공제합니다 이것은 회사 지출줄여주는법이지 선원들 노후보장은 전혀 고려하지않은 법 입니다 정규직으로 빠른시간내에 전환되어 힘들게 일하는 울신랑 힘이라도 나길바랍니다 노후 걱정없이 생활할수있간 바래봅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