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3.25 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신중년 고용지원 사업 대상·규모 대폭 늘어나적합직무·예산 세 배 가까이 확대 … 50세 이상 정규직 채용시 월 80만원 지원
만 50세 이상 구직자를 정규직으로 고용하면 받는 인건비 지원 대상과 규모가 대폭 늘어난다.

21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74개였던 신중년 적합직무 고용지원 사업 대상 직무가 올해부터 213개로 대폭 확대된다.

신중년 고용확대가 기대되는 인사·노무 전문가, 총무사무원, 인문·사회·자연과학 연구원, 간호사, 영양사, 조리사, 여행 안내원, 문리·기술·예능 강사, 금속 공작기계 조작원, 운송장비 조립원 및 정비원, 연구실 안전전문가, 빌딩정보모델링 전문가 등이 추가됐다. 지원예산은 지난해 86억원에서 273억원으로 늘었다.

신중년 적합직무 고용지원 사업은 고령자들의 경력·전문성을 활용해 노동시장에 다시 진입하는 데 적합한 직무를 찾아내고 지원하는 사업이다. 노동부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던 신중년 고용률이 지난해를 기점으로 하락하는 등 어려워진 고용상황을 반영해 사업을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상시근로자가 업종별 기준 이하인 기업이 만 50세 이상 구직자를 정부가 선정한 신중년 적합업무에 정규직(무기계약직)으로 채용하면 최대 1년간 월 80만원을 지원받는다. 중견기업은 최대 월 40만원이다. 55세 이상 구직자를 2년을 초과해 근로계약을 체결해도 인건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사업에 참여하려는 사용자는 사업체 소재지 관할 고용센터에 관련 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고용보험시스템(ei.go.kr)에서 신청해도 된다. 신청서류 서식 같은 정보는 노동부 홈페이지(moe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