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16 일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혐오의 시대 결별, 공존·평등 사회로 가겠다”인권위 ‘혐오차별 대응 특별추진위’ 출범 … “혐오는 민주주의 기초 위협·사회통합 저해”
▲ 국가인권위원회
“우리는 혐오의 시대와 결별을 선언한다. 혐오를 극복하고 공존의 시대로, 차별을 해소하고 평등한 사회로 가는 걸음을 내딛는다.”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최영애)가 20일 오후 서울 중구 인권위 전원위원회 회의실에서 ‘혐오차별 대응 특별추진위원회’ 출범식과 1차 전체회의를 열었다. 시민사회·종교·학계·법조계 인사 25명으로 구성됐다. 최영애 위원장과 민간위원 중 호선된 정강자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공동대표가 공동위원장을 맡았다.

특별추진위는 출범선언문에서 “지금 한국 사회는 혐오의 한가운데에 있다”며 “여성·장애인·노인·이주민·성소수자를 비하·모욕하는 표현이 온라인에 넘쳐난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제주도 예멘 난민에게 쏟아진 혐오가 대표적인 사례다.

그런 만큼 혐오에는 단호히 대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특별추진위는 “혐오는 사회적 소수자의 존엄성을 침해하고 구조적 차별을 재생산하며 다양한 사람의 공존을 파괴한다”며 “민주주의 기초를 위협하고 사회통합을 저해한다”고 우려했다.

특별추진위는 특히 “인류가 이미 70년 전 세계인권선언에서 확인했듯 그 어떠한 이유로든 인간 존엄성을 유보할 수는 없다”며 “우리는 혐오와 차별을 넘어 누구나 존엄하게 공존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걸음에 함께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인권위는 특별추진위를 통해 각계각층 의견을 수렴해 혐오차별 관련 정책을 제언하고 범시민적 활동으로 대국민 지지기반을 확장할 계획이다. 혐오표현 반대 범정부 정책선언을 추진하고, 혐오표현 예방·자율규제 매뉴얼 마련, 혐오표현 인식 실태조사에 나선다.

이날 특별추진위는 1차 회의를 열어 김여진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피해지원국장과 소모두 미얀마노동자복지센터 운영위원장으로부터 혐오차별 현장 목소리를 들었다. 이어 혐오차별 과제 발굴과 대응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분과를 구성하기로 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