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3.25 월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후원금 모금·종교행사 강요 진각복지재단 퇴출해야"노동·시민·사회단체, 서울시·성북구에 '성북노인복지관·월곡복지관' 직영 주문
성추행과 종교행사 강제동원 의혹이 불거진 대한불교진각종 산하 진각복지재단을 퇴출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복지농단 진각복지재단 퇴출 공동행동은 19일 오전 서울 성북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와 성북구는 진각복지재단이 운영하는 시설의 위탁을 해지하고 직영하라"고 촉구했다.

1998년 설립된 재단은 지방자치단체 등과 위탁계약을 맺고 노인복지관·어린이집 같은 복지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1월 기준으로 전국 사회복지시설 44곳의 운영을 맡고 있다.

최근 서울시 감사 결과 재단이 시설에서 일하는 직원에게 행사 후원금 납부를 지시하고 종교행사 참석을 강요한 사실이 드러났다. 진각종 최고지도자인 총인의 아들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직원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경찰이 수사 중이다.

이날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재단이 세금으로 운영하는 복지시설을 사유물로 여긴 탓에 이 같은 사태가 발생했다"고 입을 모았다. 강상준 공공운수노조 사회복지지부장은 "재단은 복지시설 인사권을 진각종 승려들이 쥐고 있다는 점을 악용해 직원들에게 후원금을 강제로 할당하고 이를 인사에 반영하는 만행을 저질렀다"며 "종교와 사회복지를 내세웠지만 실제로는 악덕업자로서 노동자를 탄압하고 혈세를 유용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진각복지재단은 위탁운영 중인 성북노인복지관과 월곡복지관 운영을 포기하라"며 "서울시와 성북구는 직영을 통해 복지시설의 공공성을 회복시켜야 한다"고 주문했다. 재단측은 "재단 차원에서 후원금이나 종교행사 참석을 강요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