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8 목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산업동향
"전기차 생산 본격화하는 2025년 현대·기아차 2천명 이상 구조조정"금속노조 '미래형 자동차 발전동향과 노조의 대응' 연구보고서에서 밝혀
▲자료사진 정기훈 기자

전기자동차 생산이 본격화하는 2025년 현대자동차 기술직 중 1천300여명, 기아자동차 생산직 1천여명이 감축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전기차가 내연기관차에 비해 부품이 적고 작업량이 적어 생산인원 대폭 축소가 불가피한 탓이다. 배터리·감속기로 대체될 파워트레인부문 인원은 전기차 생산비율만큼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전기차 대두에 따른 대량 인원감축이 눈앞에 와 있는데도 노동계 대응은 더디다. 같은 기간 2만명 가까운 정년퇴직자가 고용문제를 상쇄할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그런데 자동화·모듈화·외주화가 모두 적용되면 고용규모에만 부정적 영향을 미치진 않을 것이란 경고까지 나왔다.

금속노조와 노조 현대자동차지부·기아자동차지부가 최근 발간한 '미래형 자동차 발전동향과 노조의 대응' 연구보고서에서 연구자들은 전기차를 중심으로 미래 자동차 기술발전이 완성차 기업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뒤 이같이 내다봤다.

연구진은 2025년까지 현대·기아차 내연기관차·하이브리드차·전기차종 생산비율이 각각 75대 10대 15로 구성되고 공수 감축 비율이 20%라는 전제하에 현대·기아차 예상 감축인원을 추정했다. 현대차는 1천321명(기술직 575명·파워트레인 746명), 기아차는 1천14명(생산직 531명·파워트레인 483명)으로 산정됐다.

연구진은 "전기차 고용충격이 완만하게 진행될 가능성도 있다"고 봤다. 실제 같은 기간 현대·기아차에서 나오는 정년퇴직자 누적 예상인원(현대차 1만3천779명, 기아차 5천403명)이 전기차 도입에 따른 인원감축 예상인원보다 많다.

연구진은 보고서에서 "정년퇴직 예상인원 때문에 전기차 도입이 고용에 별로 영향을 안 미칠 것이라는 인식이 있을 수 있다"며 "상당한 오해"라고 지적했다. 내연기관차와 비교했을 때 전기차에 소요되는 공수와 인원변화를 추정했을 뿐 스마트공장·모듈화·외주화 같은 요인이 적용되면 달라질 수 있다는 얘기다.

연구진은 "정년예정자 존재가 고용불안을 완화하는 효과가 있지만 한편으로 미래차에 대한 노조의 대응 준비를 느슨하게 하는 효과를 주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전기차로 인한 고용감소가 현대·기아차에서 정년퇴직으로 상쇄된다고 해도 결국 자동차산업 일자리 축소를 의미하며, 그 영향은 부품업체들에게 전가될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강조했다.

연구진은 노동계에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연구진은 "전기차에 대한 노조 대응의 출발점은 전용라인 도입이 가져올 변화를 조망하는 것에서 시작해야 한다"며 "전기차 전용라인 도입에 대비해 회사에 정보를 요구하고, 전용라인 도입 과정에 적극 개입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