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0 월 13:49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공무원 해직자 원직복직·명예회복 대선공약 지켜야"공무원노조, 문재인 대통령 면담 요구 … 특별법 제정 논의 이번주 재개
공무원노조가 "해직자 원직복직 문제를 논의하자"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면담을 요구했다. 대선후보 시절 공약한 해직공무원 일괄 복직과 사면복권에 찬성한다는 입장이 유효한지 확인하겠다는 것이다.

노조는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해직자 원직복직 쟁취 간부 결의대회'를 열고 "정부는 공무원노조 해직자의 민주노조운동 역사를 인정하고 원직복직·명예회복 대책을 내놔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조 해직자 20여명은 지난 12일부터 원직복직을 요구하며 노숙 단식농성을 하고 있다. 13일부터 사흘간 국회 앞에서 청와대 앞까지 오체투지 행진을 했다.

노조는 이날 결의대회에서 문재인 대통령 면담을 요구했다. 노조 관계자는 "여당은 원직복직과 명예회복에 대해 대체적으로 찬성하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지만 정부부처가 해직자 경력을 인정할 수 없다고 딴죽을 걸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자신의 대선공약을 이행하기 위해 관료들의 저항을 잠재워야 한다"고 주문했다.

노조는 결의문에서 "노동존중 사회는 노동적폐 피해자를 구제하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는 노조 해직자의 민주노조운동 역사를 인정하고 국회는 이를 전제로 원직복직과 명예회복을 위한 법안을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이상원 노조 수석부위원장은 원직복직 대책을 정부에 요구하며 결의대회 후 단식농성에 들어갔다. 결의대회에는 노조간부 1천여명이 참여했다.

한편 노조와 당·정·청은 노조 해직자 복직·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 제정 논의를 한 달간 진행했다. 정부·여당이 원직복직은 추진하겠지만 해직된 전체 기간을 경력으로 인정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지난달 말부터 논의가 중단된 상태다. 이번주에 대화를 재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