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4 월 14: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대구지하철 화재 참사 16주기, 지하철 노동자 추모제 열려전국철도지하철노조협의회 "대구지하철 안전은 여전히 의문"
대구지하철 화재 참사 16주기를 맞아 피해 노동자를 추모하는 행사가 열렸다.

공공운수노조 전국철도지하철노조협의회는 17일 오후 대구 중앙로역 지하 2층 ‘기억의 공간’에서 지하철 노동자 추모제를 열었다.

대구지하철 화재 참사는 2003년 2월18일 발생했다. 그날 화재로 192명이 사망하고 151명이 부상을 당했다. 참사로 숨진 대구지하철 노동자는 8명이다. 노동자 김상만·김순자·김정숙·장대성·정연준·정영선·최환준씨가 근무 중 목숨을 잃었고, 고 장윤동씨는 사고 후유증으로 사망했다.

이날 추모제에서 노동자들은 숨진 이들에게 헌화하고 사망사고 현장을 방문했다. 노조협의회는 “16년이 지난 오늘 숨진 이들과 억울하게 책임을 추궁당한 이들의 명예회복은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며 “대구지하철 안전은 여전히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2·18안전문화재단이 주관하는 추모식은 18일 오전 중앙로역에서 열린다. 추모식 뒤 유족과 추모객들은 팔공산 대구시민안전테마파크로 이동해 공동성명 발표를 비롯한 행사를 이어 간다. 협의회는 “올해는 추모제가 처음으로 팔공산에서도 열린다”며 “그동안 지역 상인들의 완강한 반대로 추모비와 고인이 안치된 수목에 대한 공식 참배와 추모가 불가능했는데, 이번에는 상인과 유족들의 협력으로 추모행사가 가능하게 됐다”고 전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