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3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노동시장
6개월 이상 장기실업자 15만5천명, 19년 만에 ‘최고’
구직기간이 6개월 이상인 장기실업자가 지난달 15만5천명을 넘어섰다. 장기실업자가 19년 만에 최고점을 찍으면서 고용상황이 질적으로 악화되고 있다는 우려가 높다.

17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장기실업자는 1년 전보다 8천명 늘어난 15만5천명으로 나타났다. 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를 분석한 결과다. 1월 기준 장기실업자는 2000년 16만7천명을 기록한 이후 19년 만에 가장 높았다.

구직기간이 3개월이 넘지 않은 신규실업자도 큰 폭으로 뛰었다. 지난달 신규실업자는 77만6천명으로 지난해 1월보다 17만3천명 늘었다. 신규실업자는 2010년 2월 26만명이 증가한 이후 9년여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다. 장기실업자가 늘어나는 동시에 신규실업자까지 증가하는 추세여서 고용시장이 양적·질적으로 악화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구직단념자는 60만명을 넘어섰다. 구직활동을 반복해도 나아지지 않는 고용 상황에 구직활동 자체를 포기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는 이야기다. 지난 1년 사이 구직을 포기한 구직단념자는 60만5천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만2천명이 늘었다. 구직단념자가 60만명을 넘긴 것은 2014년 관련 통계를 바꾼 이후 처음이다. 장기실업자 증가 추세로 당분간 구직단념자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