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16 일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실업은 보드게임으로, 노동인권은 랩으로 배운다서울시교육청, 고등학교 노동인권 지도자료 배포
서울시교육청이 ‘고등학교 교육과정 연계 노동인권 지도자료’를 개발해 학교에 배포한다고 13일 밝혔다. 전국 시·도 교육청 가운데 처음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도자료를 일반고와 특성화고에서 쓸 수 있게 두 가지 종류로 구성했다. 각각 24시간 수업(24차시) 분량이다. 지도자료는 학생들이 수업 주제에 흥미를 가질 수 있게 다양한 교수법을 소개했다. 실업이 누구에게나 닥칠 수 있는 사회구조적 현상임을 깨닫도록 보드게임을 수업에 활용하거나, 노동인권과 관련한 세부 주제를 선택해 학생들이 랩을 만드는 식이다. 고객 언어폭력으로 인한 콜센터 상담원 노동인권 침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전화연결 멘트도 제작한다.

서울시교육청은 “그동안 여러 기관에서 노동인권교육 자료를 만들었지만, 교육과정에 대한 이해·분석이 부족해 학교 현장에서 활용하기 힘들었다”며 “이번에 개발된 자료는 공통 또는 일반·진로선택 과목을 중심으로 한 교과 연계형 노동인권 학습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올해 일반고·특성화고 교사들을 대상으로 노동인권 지도자료 활용 연수를 실시해 학교에서 활용도를 높일 계획이다. 중학교용과 초등학교용 노동인권 지도자료도 올해와 내년 순차적으로 개발해 보급한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