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24 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회
자유한국당 5·18 왜곡 공청회 "제정신인가"정치권 “5·18 영령과 광주시민 모욕, 김진태·이종명·김순례 국회 윤리위 제소”
최근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매도하는 발언을 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10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진태·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8일 오후 국회에서 주최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5·18 민주화운동 당시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는 지만원씨가 발표자로 나섰다. 그는 “북한군 개입 여부를 밝히려면 제가 5·18특위에 들어가야 하는데, 김성태·나경원이 반대해 못 들어갔다”고 주장했다.

이날 공청회에 참석한 이종명 의원은 “오늘 북한군 개입 여부에 관해 진상규명을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순례 의원은 “종북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괴물집단을 만들어 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거들었다.

여야 4당은 일제히 비판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고 하는 등 망언과 선동 발언을 쏟아 낸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해 국회의원 제명을 포함한 가장 강력한 징계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도 같은 입장이다. 민주평화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세 의원을 윤리위에 제소하기로 했다. 또 자유한국당 5·18망언 대책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관련자들을 고소·고발하기로 의결했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수많은 목숨이 희생당하고 피 흘리며 이 나라 민주화 기틀을 이룬 5월 민중항쟁과 영령들, 광주시민들을 모욕한 세 의원의 제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주최자나 발표자 모두 ‘괴물 같은 존재’가 아닐 수 없다”며 “갈 데까지 간, 오만방자한 자유한국당은 망언을 멈추라”고 촉구했다.

자유한국당은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다만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4·19든 5·18이든 역사적 사실에 기반을 둔 자유롭고 활발한 논쟁은 필요하다”면서도 “이미 역사적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진 부분에 대한 끝없는 의혹제기는 곤란하다”고 밝혔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