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1 일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전력노조 한전고객센터지부 "낙오자 없이 직접고용 쟁취하자"세종문화회관 앞 결의대회 … 일부 직접고용·자회사 전환 거부
▲ 한국전력 고객센터 노동자들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열린 투쟁결의대회에서 직접고용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정기훈 기자>
한국전력 고객센터에서 일하는 비정규 노동자들이 한전의 자회사 전환 추진에 반발하며 직접고용을 요구했다.

전력노조 한전고객센터지부는 지난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한전고객센터 노동자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열고 “한전은 고객센터 노동자 전원을 직접고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결의대회에는 조합원 600여명이 참여했다.

한전은 2006년 방만경영 문제가 불거지자 “고객센터 운영의 전문화와 선진화로 경영효율성을 제고한다”며 고객센터를 외주화했다. 고객센터 노동자들 소속이 한전에서 2년마다 용역계약을 갱신하는 외주업체로 변경됐다. 문재인 정부가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정책을 펴고 있지만 한전은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정부가 지난달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한전의 정규직 전환율은 지난해 12월 말 기준 4.6%에 불과하다.

한전은 공채에 응모해 합격한 비정규직 중 일부를 직접고용하거나 자회사를 세워 노동자들의 고용을 승계하는 방안 중 하나를 선택하라고 노조에 요구하고 있다. 노조는 두 가지 제안 모두를 거부했다.

결의대회 참가자들은 투쟁결의문에서 "거대 공기업 한전은 정작 이해당사자인 근로자대표와 전문가 의견을 수용하지 않고 오직 공사 직원의 이익만을 대변하며 우리를 자회사로 내치려 한다"며 "한 명의 낙오자 없이 한전에서 직접고용하는 날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광땡 2019-03-26 08:31:45

    고객센터 성과급 안줘요.
    전화해서 돈많이 받는줄알지만
    그냥 시급제라고생각하면되요.   삭제

    • 루시 2019-02-16 14:06:25

      우리의 엄마,이모,고모,딸,옆집언니의 현 모습입니다....안타까워요.   삭제

      • 내마리 2019-02-11 23:38:05

        인사도 한전고객센터입니다~하지말고
        한전업무 안내하는 한전직원아닌 비정규직 상담사입니다~해라.
        정규직으로 고용보장해주는게 글케힘든건가...
        도급사 줄돈으로 직접고용하면 되는거아닌지...
        다른 콜센터도 직접고용해라. 우리나라가언제부터 아웃소싱이냐. 아웃소싱업체에 커미션주고 배불리는거지.
        중간에서 머라도빼먹어야 업체도 장사되것지. 아웃소싱이라는거자체를 싹다없애자.이상한제도가 정착다.
        비정규직 정규직화 의도는좋은데 왜곡되고있어 안타깝다. 누군가의 가족의일이고 내이웃.내친구의일이다.
        무조건 색안경으로보지말고 같이 상생했으면좋겠다.   삭제

        • 포로리 2019-02-11 22:12:58

          한전고객센터인데 한전에서는 한전이아니라하네   삭제

          • 우수리 2019-02-11 09:13:42

            한전기존직원만을 대변하는작태가
            우습네요. 원래는 하나었는데?
            노동조합이 산하노동조합을 내치는
            우스운 꼴이 벌어지고 있네요.   삭제

            • 화이팅 2019-02-11 08:45:55

              한전고객센터 모두 직접고용승계 화이팅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