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3.23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경기도 기술집약 분야 청년창업 돕는다3월부터 청년 프런티어 창업지원 사업
경기도가 다음달부터 ‘2019 청년 프런티어 창업지원 사업’을 시행한다.

7일 경기도에 따르면 프런티어 사업은 성장동력이 높은 기술집약 분야에서 청년이 창업할 수 있게 지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청년 예비·초기 창업자들에게 최대 4천500만원을 지원하고 빅데이터 기본분석·AI(인공지능)·딥러닝을 비롯해 각 창업지원 분야에 맞는 특성화 기술교육도 제공한다. 창업공간이 필요한 창업가들에게는 권역별 개방형 창업공간을 무료로 제공한다.

사업 대상자는 올해 만 20~39세 경기도 내 청년 예비창업자 또는 사업을 한 지 7년 이내 초기 창업자 30명이다. 모집 분야는 △4차 산업혁명(무인운송수단·첨단 로봇공학·3D프린팅 등) △정보통신서비스(IT·전기·전자 등) △지식서비스(지식 콘텐츠·웹기반 서비스업·IPTV·스마트폰 앱 등) 등 3개 분야다. 경기도는 이달 26일까지 이지비즈(egbiz.or.kr)를 통해 사업 참여 희망자를 모집한다. 이후 3단계 평가를 거쳐 최종 사업대상자를 선정해 다음달부터 지원을 시작한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사업담당자(031-259-6094) 또는 경기도 사업담당자(031-8030-4263)에게 문의하면 된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