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1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회
개점휴업 2월 임시국회 언제 열리나여야 원내대표 7일 정상화 위한 만남 추진 … “일하는 국회로 돌아가야”
▲ 자료사진 정기훈 기자

청와대의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 임명 강행으로 촉발된 국회 개점휴업 상태가 언제쯤 풀릴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자유한국당의 국회 보이콧으로 여야 5당 원내대표 간 ‘선거제도 개혁법안 1월 처리’ 합의가 물 건너간 데 이어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목포 부동산 논란과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의 불법사찰 주장으로 여야가 대치 상태를 이어 가고 있다. 민생법안 처리에 손을 놓은 셈이다. 그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이 국회 정상화를 위해 머리를 맞댈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6일 여야에 따르면 홍영표(더불어민주당)·나경원(자유한국당)·김관영(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7일 만난다. 이들은 지난 1일 회동해 국회 정상화 방안을 논의했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자유한국당은 김태우 전 특별감찰반원의 청와대 불법사찰 주장과 관련해 특별검사 도입·손혜원 의원 부동산 투기 의혹 관련 국정조사·조해주 위원 자진사퇴를 국회 정상화 전제조건으로 내걸고 있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현안 서면브리핑을 통해 “설연휴가 마무리되면 국회도 일하는 국회로 돌아가야 한다”며 “국민을 향하는 마음에는 여야가 따로 없음을 보여 드리는 2월 국회를 함께 만들어 갈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같은 당 윤호중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2월 국회에서 유치원 3법과 카풀·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등 민생개혁 과제를 하나하나 해결해 가겠다”고 약속했다.

국회 정상화를 촉구하는 야당 목소리는 커지고 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거대 양당의 패악정치가 정치 신뢰마저 바닥에 나뒹굴게 하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서로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지는 짬짜미 국회 파행과 일상적 독단 및 독선의 허물을 벗고 일하는 국회, 국민을 위한 국회가 되도록 환골탈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기해년 설연휴가 끝나는 대로 이유 불문하고 국회 정상화가 이뤄져야 한다”며 “자유한국당은 정쟁을 위한 정치파업을 거두고 민생을 살리는 정치, 일하는 국회에 함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