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17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정책
청와대 고용노동비서관에 조성재 노동연구원 본부장"산업별 노사관계·연대임금 등 연구 성과" … 오종식 연설기획비서관·신상엽 제도개혁비서관 임명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고용노동비서관에 조성재(54·사진) 한국노동연구원 노사관계연구본부 본부장을 임명했다. 연설기획비서관은 오종식(49) 정무비서관실 선임행정관, 제도개혁비서관은 신상엽(51) 국정기획상황실 선임행정관이다.

김의겸 대변인은 31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대통령비서실 비서관 3명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성재 비서관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에서 경제학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한국산업노동학회 편집위원장·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공익위원·한국고용노사관계학회 부회장을 역임했다. 노동연구원에 들어오기 전 기아경제연구소 선임연구원과 한국자동차산업연구소(현대자동차) 연구위원을 지냈다. 현재 한국자동차산업학회 이사를 맡고 있다.

조 비서관은 자동차를 비롯해 조선·철강·섬유의류·전자·보건의료·서비스 등 다양한 산업의 노동문제를 연구했다. 산별교섭 같은 집단적 노사관계를 중심으로 연대임금·일터혁신·임금격차·원하청 관계에 대한 연구 성과를 쌓았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강조하는 산업정책과 일자리 문제, 노동존중 사회와 사회적 대화라는 국정과제를 풀어 나갈 수 있는 적임자로 꼽힌다. 전임 고용노동비서관을 지낸 노동연구원 출신 황덕순 일자리기획비서관과 고용·노동정책을 조율할 것으로 예상된다.

조성재 비서관이 넘어야 할 산은 겹겹이다. 탄력근로제 확대·최저임금 결정구조 변경·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 같은 노동현안이 산적한 데다, 민주노총이 경사노위에 불참하는 등 사회적 대화가 삐걱대고 있기 때문이다.

이병훈 중앙대 교수(사회학)는 “노동정책 흐름이 경제관료 중심으로 넘어가고 고용노동부 장차관이 모두 관료 출신인 상황인 만큼 청와대가 컨트롤타워로서 노동존중 사회 국정과제를 성사시켜야 한다”며 “민주노총의 사회적 대화 참여 불발로 어려움이 있겠지만 장외에 있는 민주노총을 포함해 사회적 대화를 균형 있게 풀어 나가는 것도 과제”라고 말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