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17 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회
여야 4당 원내대표 “2월에는 선거제도 개혁법안 반드시 처리”‘1월 처리’ 합의했던 자유한국당 빠져 … 심상정 정개특위 위원장 “협상 의지 없으면 특단조치”
선거제도 개혁법안 1월 처리 약속을 지키지 못한 여야 원내대표들이 유감의 뜻을 표했다. “2월 임시국회에서는 반드시 선거제도 개혁법안을 처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다짐도 밝혔다. 지난달 여야 4당 원내대표와 함께 선거제도 개혁법안 처리를 약속했던 자유한국당만 빠졌다. 여야 4당 원내대표는 2월 국회 보이콧과 함께 릴레이 단식농성 중인 자유한국당에 국회 정상화와 선거제도 개혁을 위한 협상 참여를 촉구했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원내대표가 심상정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 요청으로 31일 오전 국회에서 만났다. 이들은 지난해 12월15일 5당 원내대표가 합의한 ‘선거제도 개혁법안 1월 처리’와 관련해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한 것에 유감의 뜻을 나타냈다.

심상정 위원장은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하게 된 데 대해 정개특위 위원장과 원내대표들이 국민에게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려야 한다”며 “오늘 오후 2시 국회의장 주재로 5당 원내대표와 제가 참여하는 간담회가 예정돼 있었지만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께서 강력하게 항의해 무산됐다”고 말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이 하루빨리 정치파업을 중단하고 선거제도 개혁 논의에 동참할 것을 촉구한다”며 “끝까지 자유한국당이 선거제도 개혁 관련 협상에 참여할 의지를 보이지 않는다면 정개특위 위원장으로서 특단의 방법을 고민할 수밖에 없다”고 압박했다. 심 위원장은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어떤 중요한 현안이라도 국회 변화라는 숙제를 덮을 수는 없다”며 “낡은 정치·기득권 정치가 선거제도 개혁을 좌초시킬 수 없다는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시간이 걸리더라도 결과물을 만들어 낼 것”이라고 밝혔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월 중에 반드시 선거법 합의를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이들은 “자유한국당이 국민 앞에 스스로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한 노력을 제대로 하지 않는다면 국민으로부터 심판을 받을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이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등 선거법 처리를 위해 진정성을 갖고 협상에 임해 주길 간곡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