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3 수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설 전에 장례 치를 수 있게 대통령이 나서라"교수사회, 김용균씨 사고 관련 '해결 촉구 단식' 동참
▲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30일 오후 태안화력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씨 사망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며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청와대 앞으로 행진하고 있다. 이들은 설 전 문제 해결을 위해 대통령이 결단해야 한다며 서명지를 청와대에 전달했다. <정기훈 기자>
교수단체가 정부에 김용균씨 사고와 관련해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단식에 동참했다. 민주노총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김용균씨 장례를 설 전에 치를 수 있도록 나서라”고 요구했다.

민주화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전국교수노조·학술단체협의회·한국비정규교수노조는 30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용균법 전면개정을 위해 동조단식을 한다”고 밝혔다. 이상진 민주노총 부위원장을 비롯한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원회 대표단 6명은 지난 22일부터 단식농성 중이다. 정부에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발전소 간접고용 노동자 직접고용을 요구하고 있다.

김용균씨는 지난달 11일 새벽 한국서부발전 태안 화력발전소 운송설비를 점검하다 컨베이어벨트에 끼여 숨진 채 발견됐다. 김씨 시신은 52일째 냉동고에 갇혀 있다. 임순광 비정규교수노조 위원장을 포함한 5명은 이날 하루 단식에 함께했다.

교수 300여명은 연서명과 함께 '진정한 김용균법을 주장하는 교수연구자 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개정된 산업안전보건법은 김용균법이라고 하기에 김용균과 노동자들에게 부끄럽고 미안할 정도”라며 “사업주 처벌 내용 중 징역형 하한선이 없어지면서 솜방망이 처벌 관행이 지속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민주노총은 같은날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고 김용균의 49재가 지나고도 진상규명·책임자 처벌·비정규직 문제 해결은 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결의대회 참가자들은 “김용균 죽음에 정부가 답하라”는 피켓을 들고 청와대 방향으로 행진했다. 청와대에 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서명지를 전달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과 충돌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