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3.26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하청공장 폐업으로 해고된 제화노동자 고용보장 길 찾아미소페 운영 비경통상, 서울일반노조 제화지부와 고용 합의

구두 브랜드 미소페와 서울일반노조 제화지부가 하청업체 폐업으로 일자리를 잃은 노동자의 고용을 보장하기로 합의했다.

27일 제화지부(지부장 정기만)에 따르면 미소페를 운영하는 원청회사 비경통상과 지부는 지난 25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서울동부지청에서 미소페 하청업체 중 1공장(슈메이저) 폐업으로 일자리를 잃은 제화공들의 고용보장을 논의하는 3차 협의를 했다. 이 자리에서 미소페와 지부는 1공장 폐업으로 일자리를 잃은 23명 중 11명을 6·7공장을 포함한 4개 하청업체들에 분산고용하기로 합의했다. 노동자들은 이르면 28일부터 고용된다.

정기만 지부장은 “공장 폐업으로 일자리를 잃은 23명 중 다른 곳을 찾아 떠난 이들을 제외한 17명은 실직한 기간 한 달가량에 대한 위로금을 1인당 200여만원씩 받기로 했다”며 “미고용된 6명은 고용보조금 100여만원을 추가로 받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정 지부장은 “위로금과 고용보조금 지급은 폐업한 1공장이 책임지기로 했다”며 “이달 말까지 지급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소페 하청업체 중 1공장(슈메이저)은 지난달 26일 폐업했다. 지난해 10월22일 지부와 하청업체들이 단체협약을 체결하며 20여년 만에 공임인상에 합의한 뒤 일어난 일이었다. 폐업한 업체는 중국에 새 공장을 가동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 지부장은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아야 한다”며 “고용보장뿐 아니라 원하는 만큼의 액수는 아니지만 생활할 정도의 위로금을 받았다는 데에 이번 합의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