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3.26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문재인 대통령 “미세먼지 고통, 재난 수준 대처 필요”“한중 간 미세먼지 획기적 저감 협력 필요” …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이전 보류 관련 입장 밝혀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주 유례없이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이 많아 국민이 큰 고통을 겪었다”며 “미세먼지 해결이라는 국정과제 약속을 지키려면 혹한이나 폭염처럼 재난에 준하는 상황으로 인식하고 대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지금 국민이 바라는 것은 최선을 다하는 정부”라며 “특단의 대책을 시도하고 창의력과 상상력을 발휘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경유차 감축·친환경차 확대 로드맵 마련, 석탄화력발전 가동 중단 확대, 노후 건설기계 저공해화, 가정용 노후 보일러의 친환경 보일러 교체 같은 추가적인 미세먼지 감축 대책을 마련하라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어린이와 노약자 이용시설의 미세먼지 저감 방안도 동시에 강구돼야 한다”고 지시했다. 그는 “인공강우·고압분사·물청소·공기필터 정화·집진기 설치 등 새로운 방안들도 연구·개발하고 시행해서 경험을 축적하고 기술을 발전시켜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중국발 미세먼지에 대해서는 양국의 협력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중국도 고통받고 있는 문제이기 때문에 서로 미세먼지를 획기적으로 줄이는 협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미세먼지 조기경보체계 공동 구축방안에 대해서도 외교적인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밝혔다.

한국과 중국 정부는 이날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3차 한·중 환경협력 국장회의 및 1차 한·중 환경협력센터 운영위원회에 이어 23~24일 같은 장소에서 23차 한·중 환경협력 공동위원회를 열고 미세먼지 대책을 포함한 환경협력 강화방안을 논의한다.

한편 문 대통령은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이전 공약을 보류한 것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그는 “경제가 엄중하다는 이 시기에 리모델링 비용을 사용하고 행정상 불편과 혼란도 상당 기간 있을 수밖에 없다”며 “집무실 광화문 이전 공약은 당분간 더 보류하고 서울시 추진 광화문 재구조화 사업을 봐 가며 적절한 시기에 다시 판단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