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3.21 목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롯데는 협력업체 갑질피해 구제방안 내놔야”추혜선 의원·롯데피해자연합회 국회 기자회견 … 롯데그룹 23일 사장단회의 개최
롯데그룹이 23일 사장단회의를 열고 올해 사업계획을 논의할 예정인 가운데 롯데로부터 갑질피해를 호소하는 협력업체 대표들이 “피해 구제방안과 상생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추혜선 정의당 의원과 롯데피해자연합회는 22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장단회의에서 갑질 피해자 구제방안을 마련하지 않는다면 피해업체들이 다음달 20일 일본 롯데 본사 앞에서 집회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롯데피해자연합회는 롯데로부터 △독점거래 회유 통한 농가 죽이기 △과일 납품단가 후려치기 △허위광고 책임 떠넘기기 △추가 건설공사 인건비 착취 △롯데마트 삼겹살 단가 후려치기 △계약기간 만료 전 강제 철수 △입점업체 직원 해고 및 급여 강탈을 당했다고 주장한다.

지난해 10월 추혜선 의원 주재로 열린 ‘롯데 갑질 피해자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과의 간담회’에서 이들은 “롯데 갑질로 인한 피해 금액이 490억원에 달하며 대다수 업체가 파산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 의원은 “신동빈 롯데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과 사회적 가치 창출, 주변 공동체와의 공생을 강조했다”며 “수많은 롯데 협력업체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상생의 문화를 만드는 것이 기본”이라고 주문했다. 그는 “롯데 갑질로 인생이 송두리째 흔들린 중소기업 대표들과 자영업자들의 피해를 구제하는 것이 상생의 출발점이 돼야 한다”며 “하루빨리 갑질 피해자들을 구제하고 협력업체와의 상생방안을 마련해 일본에서 한국롯데의 갑질 실태를 알리는 참담한 상황이 벌어지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