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0 월 13:49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영리병원 도입말고 건설노동자 체불이나 청산하라"한국노총, 녹지그룹·제주도청에 쓴소리
국내 1호 영리병원 개설 허가로 분란을 일으킨 원희룡 제주도지사에게 한국노총이 "제주도민을 무시하는 영리병원 도입을 중단하고 녹지그룹 체불임금 청산에 만전을 기하라"고 촉구했다.

한국노총은 22일 성명을 내고 "공공성을 훼손하는 제주 영리병원 허가를 철회하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한국노총은 "녹지그룹이 영리병원 개원 허가를 받는 과정에 절차상 많은 하자가 있다"며 "국내자본 우회진출 의혹을 제대로 해명하지 못했을 뿐 아니라 여러 건설회사에 공사대금을 지급하지 않아 부동산 가압류 상태가 진행됐는데도 제주도청은 이를 무시하고 개원을 허가했다"고 비판했다.

한국노총은 녹지그룹이 제주도에서 '드림타워'를 건설하면서 100억원대 임금을 체불해 논란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건설산업노조 제주건설지부에 따르면 2016년 12월 녹지그룹과 롯데관광개발이 발주해 중국건축(CSCEC)이 시공하는 복합리조트 드림타워 건설현장에서 건설노동자 1천여명이 수개월째 임금을 제때 받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피해를 입은 한국노총 조합원의 체불임금만 35억원에 이른다.

한국노총은 "제주도청과 녹지그룹·고용노동부는 임금체불로 생존권을 위협받는 건설노동자들을 위해 체불임금을 청산하라"고 요구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