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0 월 13:49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가압류 당한 녹지국제병원 엉터리 개원허가 철회하라”의료민영화 저지 범국민운동본부 청와대 앞 기자회견
▲ 제주영리병원 철회 및 의료민영화저지 범국민운동본부 회원들이 21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가압류당한 제주 녹지국제병원 허가 철회 및 원희룡 도지사 퇴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정기훈 기자>
노동·사회단체가 국내 첫 영리병원인 제주 녹지국제병원의 개원 당시 건물 일부와 부지 등이 가압류 상태였다고 지적하고 녹지국제병원 허가 취소와 허가를 내준 원희룡 제주도지사 퇴진을 재차 요구했다.

제주영리병원 철회 및 의료민영화 저지 범국민운동본부는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가 녹지국제병원이 가압류 상태인 것을 모르고 개원허가를 내렸다면 직무유기, 알고도 허가했다면 직권남용이자 국민을 기만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운동본부에 따르면 녹지국제병원은 가압류 상태다. 녹지제주헬스케어타운 시공을 맡은 대우건설과 한화건설 등이 120억원에 이르는 공사대금을 받지 못하자 2017년 9월 녹지국제병원을 비롯해 주변 호텔과 리조트에 가압류를 신청했다는 것이다. 서울중앙지법은 같은해 10월31일 가압류 결정을 내렸다.

나순자 보건의료노조 위원장은 “영리병원 개설 심사를 하는 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와 숙의형 공론조사위원회가 열렸지만, 제주도는 이들 위원들에게 녹지국제병원이 가압류됐다는 사실은 단 한마디도 알려 주지 않은 기만적 행태를 보였다”며 “제주도 관계자들은 부지와 건물에만 가압류가 돼 있고, 의료기기에는 가압류가 돼 있지 않아 개원에는 문제가 없다는 비상식적인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나 위원장은 “청와대와 보건복지부는 불구경을 그만하고, 제주 영리병원 개설허가를 직권으로 취소하라”며 “청와대와 복지부가 이런 요구를 제대로 받아안고 해결할 때까지 노조는 조직의 명운을 걸고 싸우겠다”고 경고했다.

유재길 범국민운동본부 상임집행위원장은 “녹지국제병원 개원은 사업 시행자의 유사사업 경험 부재, 국내자본 우회진출 의혹, 가압류 상태에 있는 병원 개설허가 등 파헤칠수록 의혹·부실덩어리임이 드러나고 있다”며 “원희룡 도지사는 제주영리병원 허가와 관련한 모든 의혹과 불신의 진상을 밝히고 병원 허가를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