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4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정책
"광주형 일자리 대신 군산공장 재가동하자"현대차지부 "이명박 정부 4대강 사업과 같다" 주장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가 정부에 "광주형 일자리 사업 추진을 중단하고 한국지엠 군산공장을 재가동하자"고 요구했다. 지부는 16일 “광주형 일자리는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사업과 같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광주형 일자리 성공을 위해 현대차 노사가 지혜를 모아 달라”며 “정부도 전폭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광주시는 금속노조 기아자동차지부 광주지회장을 지낸 박병규 전 광주시 경제부시장을 사회연대일자리특별보좌관으로 임명하고 현대차와의 협상 재개를 준비 중이다.

광주시와 현대차는 지난해 연말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 관한 잠정합의안까지 만들었지만 신설법인 상생협의회에 대한 이견으로 협상을 중단한 상태다.

지부는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언급한 광주형 일자리 추진은 전 국민이 반대하는 데도 강행추진했던 이명박 정권의 4대강 사업을 연상케 한다”며 “반값 연봉·반노동·친기업 정책으로 자신들의 소득주도 성장론에 역행하는 행보”라고 주장했다.

지부는 국내 자동차산업이 포화상태에 진입했다고 진단했다. 지부에 따르면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등으로 60여만대의 생산시설이 가동을 멈췄다.

지부는 “한국 경차 13만대 시장에서 광주형 일자리로 경차 10만대를 생산한다는 것은 실패가 뻔한 사업”이라며 “차라리 폐쇄된 한국지엠 군산공장 재가동으로 기존 유휴시설을 활용하는 일자리 창출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