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1 일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산업동향
최근 3년 새 조선업 종사자 42.6% 줄었다김종훈 의원 "조선사 인력감축 급급, 정부는 소극적 대응"
최근 3년 사이 조선업 노동자 10명 중 4명 이상이 일자리를 잃은 것으로 조사됐다. 조선사가 밀집해 있는 울산지역 노동자 감소세가 두드러졌다.

김종훈 민중당 의원이 15일 고용노동부에서 받은 ‘조선업 종사자 고용보험 피보험자 추이’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김 의원에 따르면 고용보험 피보험자 기준 조선업 종사자는 2015년 18만7천652명에서 2018년 말 10만7천667명으로 줄었다. 3년 동안 전체 조선업 노동자의 42.6%에 해당하는 8만명가량의 조선업 종사자가 일자리를 잃었다는 계산이 나온다. 같은 기간 전국 고용보험 피보험자가 지속적으로 늘어난 것과 대조된다.

전국 고용보험 피보험자는 2015년 1천236만3천63명이었다. 2018년 말에는 1천343만2천497명으로 증가했다. 울산의 조선업 종사자는 2015년 6만3천39명에서 지난해 말 3만4천73명으로 무려 45.9%(2만8천966명)가 줄었다.

조선업 고용규모는 지난해 하반기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조선업 고용보험 피보험자는 2018년 8월 10만4천972명으로 바닥을 찍은 뒤 연말까지 4개월간 2천695명 늘었다.

김종훈 의원은 “조선업에서 단기간에 일어난 인력감축은 유례를 찾기 쉽지 않다”며 “조선회사들이 단기실적 악화를 이유로 인력축소에 급급한 데다 정부도 조선회사들의 인력 구조조정에 소극적 대응으로 일관했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앞으로 수주가 늘어 조선업 일자리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도 “숙련 노동자를 보호하지 못한 지난 시기의 구조조정 방식이 조선업 업황이 좋아졌을 때 심각한 후유증으로 돌아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