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4.18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기술보증기금지부 "직무급제 저지·노동시간단축" 추진채수은 위원장 취임 … "노동이 존중받는 일터 만들겠다"
▲ 금융노조 기술보증기금지부는 14일 오후 부산 남구 기술보증기금 본점 대강당에서 정기대의원대회 열고 올해 사업계획을 심의·의결했다.금융노조 기술보증기금지부>
금융노조 기술보증기금지부(위원장 채수은)가 직무급제 도입 저지와 노동시간단축·복지제도 원상회복을 올해 핵심사업으로 정했다.

지부는 14일 오후 부산 남구 기술보증기금 본점 대강당에서 정기대의원대회와 위원장 이·취임식을 열고 이 같은 사업계획을 심의·의결했다.

지부 집행부는 이날 사업계획에서 "문재인 정부가 직무급제·근로자대표참관제 도입을 추진해 우려된다"고 밝혔다. 직무급은 경영진 인사권을 강화하고 공공부문 노동자들을 경쟁으로 내몰게 된다고 지적했다. 근로자대표참관제에 대해서는 노동이사제 도입을 회피하기 위한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지부는 "직무급제 도입을 막기 위해 양대 노총 공공부문노조 공동대책위원회와 연대하겠다"고 보고했다.

기술보증기금 내부 개선과제로는 주 52시간 이상 장시간 노동 관행과 축소된 복지 원상회복 문제를 거론했다. 채수은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가 말하는 직무급제를 막아 내고 노동권 사수를 위한 새로운 투쟁을 시작하겠다"며 "노동시간단축과 빼앗긴 복지 복원에 매진해 노동이 존중받고 직원이 중심이 되는 기술보증기금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