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3 수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고용정보원 '기획정보화본부·연구사업본부' 이원화정보화 업무·연구부서 전담 … "전문성과 효율성 고려"
한국고용정보원(원장 이재흥)이 정보화 업무를 전담하는 기획정보화본부와 연구부서를 관리하는 연구사업본부를 신설하는 조직개편을 했다. 기존 4실2센터를 2본부5실3센터로 재편했다.

고용정보원은 14일 "일자리 관련 국정과제를 효과적으로 수행하고 조직운영에 효율성을 더하기 위해 조직개편을 했다"고 밝혔다.

기획정보화본부에는 워크넷·고용보험·직업훈련포털 전산망을 총괄 기획·관리하는 고용정보서비스실이 편성됐다. 고용정보를 한데 모은 맞춤형 일자리 서비스인 일자리포털 워크넷(work.go.kr)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서다.

기존에 정보화 업무를 담당했던 일자리정보플랫폼실과 정보화운영실은 고용데이터를 통합하고 분석해 통계자료를 제공하는 전문부서인 일자리플랫폼실과 제반 사업·인프라를 관리하는 정보화운영실로 거듭난다.

연구사업본부에는 고용 관련 연구와 일자리 사업 평가를 수행하는 1실2센터 외에 청년 고용정책을 기획 단계부터 분석·모니터링·실행에 이르기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청년정책허브센터가 추가됐다. 지난해 오픈한 청년정책정보 제공 웹사이트 온라인청년센터(youthcenter.go.kr)와 함께 청년 고용정책을 지원한다.

이재흥 원장은 "급변하는 고용환경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국정과제 수행에 주력하기 위해 조직개편을 했다"며 "이번 개편이 정부 고용정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국민 고용안정에 기여하는 밑바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