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5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직장내 괴롭힘 제주공항 특수경비 노동자 죽음 내몰아”공공연대노조 “괴롭다 호소했는데 회사가 안일하게 대처”

제주국제공항에서 2년 넘게 근무한 용역 특수경비 노동자가 지난달 목숨을 끊은 사건과 관련해 해당 업체가 직장내 괴롭힘 사실을 알고도 신속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공공연대노조는 14일 “한국공항공사에서 제주공항의 특수경비 용역을 위임받아 수행하는 용역업체 ㅇ사는 진실을 밝히고 책임자를 처벌하라”고 요구했다. 노조에 따르면 제주공항 용역 특수경비원 A씨는 지난달 11일 제주시 가문동 해안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발견되기 5일 전 실종신고가 된 상태였다. A씨는 2016년 5월부터 제주공항에서 특수경비원으로 일했다. 2017년 2월 ㅇ사로 소속이 변경됐다.

노조는 “직장내 괴롭힘과 회사의 안일한 대처 때문에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주장했다. 노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0월 초 직장선배 B씨를 회사에 고발했다. A씨가 제출한 진술서에는 “입사 선배인 B씨에게 욕설을 비롯한 언어폭력을 수시로 당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회사는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았다. 노조는 “회사에 고발한 이후 따돌림은 더 심해졌고, 회사는 한 달이 넘도록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며 “지난해 11월 A씨가 부산까지 찾아가 이뤄진 본사 면담에서도 담당자는 ‘2년간 참다가 왜 이제야 밝히게 됐냐’라거나 ‘진술서를 작성한 배후에 누가 있느냐’는 등의 왜곡된 질문을 해서 피해자 상처만 더 키웠다”고 비판했다. 이어 “A씨는 회사의 철저한 조사와 근무지 변경 같은 요구를 했지만 묵살당했다”고 전했다.

유족을 대리해 손해배상 소송을 하는 ㄹ변호사는 “B씨가 복수노조 간부인데 그쪽 노조 집행부 위주로 가해자 구명운동이 진행돼 A씨가 더 압박감을 받은 것 같다”며 “회사도 해당 사건을 선후배 간 괴롭힘으로 적절하게 처리하면 되는데 마치 노조 간 갈등인 것처럼 말이 나오다 보니 눈치를 본 것 같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회사측은 물론이고 이 사건과 관계된 그 누구도 유가족에게 진실을 밝히고 사과를 표명한 바 없다”며 “늦었지만 회사는 유가족에게 공식적으로 진정성 있게 사과하고 녹취록과 단체교섭 회의록 같은 관련 자료를 모두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성실한 자 2019-01-24 23:37:41

    협력업체를 관리하는 경비담당 공항공사와 지방항공청 직원들의 의식도 빨리 바뀌어야 한다. 갑질의식 빨리 일소하자.   삭제

    • 제주도 2019-01-16 00:16:26

      진상규명하여 가해자는 물론 이런 중대한 사안을 모른척 내빼는 본사를 엄중히 처벌해야한다. 진술서를 받아놓고서 모른척한 사측의 행동이 말이 되는가. 가해자는 사과라도 했는가. 반드시 처벌해라. 고인의 억울함을 풀어 편히 쉴 수 있도록.. 우리의 자식들이 생활하는 밑바탕 깨끗히 좀 만들어주자.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