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1 일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문재인 대통령 “체육계 폭력·성폭력 철저 수사”수석보좌관회의서 엘리트 체육 재검토 촉구 … “소통 잘하는 유능한 2기 청와대 돼야”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피해 증언이 잇따르는 체육계 폭력·성폭력 문제를 철저하게 조사·수사하고 엄중 처벌하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체육계 폭력과 성폭력 증언은 스포츠 강국 대한민국의 화려한 모습 속에 감춰져 왔던 우리의 부끄러운 모습”이라며 “드러난 일뿐만 아니라 개연성이 있는 범위까지 철저한 조사와 수사, 엄중한 처벌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조사·수사 과정에서 피해자들에 대한 2차 피해가 없도록 철저하게 보호해야 한다”며 “모든 피해자들이 조사·수사 과정에서 자신을 위해서나 후배들을 위해, 나아가 우리 사회 발전을 위해 피해를 용기 있게 털어놓을 수 있도록 분위기를 만들어 달라”고 강조했다.

성적 지상주의와 엘리트 체육 위주 육성 방식을 재검토하고 개선하자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학생 선수들에게 학업보다 운동에 우선순위를 두도록 하고 있어서 운동을 중단하게 될 때 다른 길을 찾기가 쉽지 않다”며 “선수들이 출전·진학·취업 등 자신들의 미래를 쥐고 있는 코치나 감독에게 절대 복종해야 하는 이유”라고 평가했다. 체육계를 향해 “과거 자신들이 선수 시절 받은 도제식 억압적 훈련방식을 대물림하거나 탈피하지 못한 측면이 없는지 되돌아보고 국민이 동의할 수 있는 쇄신책을 내놓으라”고 촉구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청와대 1기가 혁신적 포용국가로 전환의 기틀을 놓는 혁신기였다면 2기는 혁신 성과를 내고 제도화하는 도약기”라며 “1기 경험을 되돌아보고 부족하거나 아쉬운 점이 있었다면 보완하면서 더 유능한 청와대가 돼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유능의 척도에는 소통 능력도 포함된다”며 “국민과의 관계, 기업·노동·시민사회와의 관계, 정부부처와의 관계, 여당과의 관계, 야당과의 관계 등 전방위적으로 소통을 강화해 달라”고 말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