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2.18 월 11: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설 이전 장례 치르도록 문재인 대통령 결단해 달라"고 김용균씨 유가족·시민대책위 19일까지 진상조사위 설치 요구
▲ 고 김용균씨 유가족과 시민대책위원회는 지난 1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19일까지 진상조사단을 구성해 달라”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요구했다. <제정남 기자>
고 김용균씨 유가족과 시민대책위원회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설 이전에 장례를 치를 수 있도록 진상규명·책임자 처벌 진상규명위원회를 설치해 달라"고 요구했다.

태안화력 비정규직 청년노동자 고 김용균 사망사고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 시민대책위원회와 유족은 지난 11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김용균님의 장례를 치를 수 있도록 유가족 요구를 수용하라"고 밝혔다.

대책위 관계자에 따르면 김씨 유가족과 대책위는 설 전에 장례를 치르기 위해 노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를 위해 정부에 최소한의 사전조치를 요구했다.

대책위는 정부 관계자와 대책위가 추천하는 인사들이 참여하는 진상규명위 설치를 제안했다. 고인과 비슷한 일을 하는 발전 5개사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주문했다. 이들이 안전하게 2인1조로 일할 수 있도록 인력을 충원하라고 촉구했다. 대책위에 따르면 발전소 5개사에서 연료환경설비운전과 경상정비 업무를 담당하는 용역업체 비정규직은 5천400여명이다.

대책위는 "문재인 대통령이 결단하면 요구사항을 이행할 수 있다"고 봤다. 고인의 어머니 김미숙씨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모두가 이해할 수 있게 진상이 밝혀지고 그에 따른 책임자 처벌을 해 주길 부탁드린다"며 "아들의 바람처럼 비정규직이 정규직이 돼 사람답게 살 수 있는 나라를 만들어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책위와 유가족은 문 대통령이 제안한 면담을 수용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다만 위로 차원이 아니라 진상규명을 약속하는 자리가 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미숙씨는 "진상규명 없이 만나고 끝나는 것을 원치 않는다"며 "대통령을 만나면 억울한 죽음을 밝혀 달라고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책위는 19일 5차 범국민추모제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개최한다. 민주노총은 같은날 같은 장소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한다. 이들은 대국민호소문을 내고 "유가족 호소가 이뤄질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달라"며 "다시는 이런 죽음이 없도록 함께하겠다던 우리 모두의 약속을 잊지 않고 있음을 보여 달라"고 호소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