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3.18 월 10:14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청와대가 직접고용 정규직화 의지 밝혀야”발전 비정규 노동자 결의대회 개최 … 당사자 2천명 서명 전달
▲ 발전비정규직 연대회의
고 김용균씨 동료를 비롯한 발전 비정규 노동자들이 청와대 앞에 섰다. 청와대가 직접고용 정규직화 의지를 밝히라고 촉구했다.

발전비정규직 연대회의는 지난 12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발전 비정규 노동자 결의대회를 열고 “이윤을 위해 노동자 안전비용을 줄이고 사람 목숨은 안중에도 없는 공공기관인 발전사의 불합리한 구조를 바꾸지 못하면 죽음은 반복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상시·지속업무의 전환 배제, 자회사 강요, 깜깜이 전환협의체 운영으로 발전사 정규직 전환은 파행으로 치달았다”며 “정부가 발전 5사에 책임을 떠넘기지 말고 직접고용 정규직화 요구에 답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최근 발전 5사는 공공운수노조에 연료환경설비 운전 분야에서 발전 5사 통합 협의기구를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발전 비정규직이 일하는 여러 분야 가운데 연료환경설비 운전 분야만 따로 떼어 용역노동자 대표 10명·회사측 10명·전문가 3명·발전사 정규직노조 2명 등 25명으로 협의기구를 구성하자는 것이다.

노조는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협의 파행의 책임이 있는 발전 5사가 연료환경설비 운전 통합협의체 구성을 일방적으로 진행하면 문제 해결이 더욱 어려워질 것”이라며 불참을 통보했다. 2017년 시작된 발전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논의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한 책임이 발전 5사에 있다는 주장이다. 노조는 정부가 직접고용 의지를 표명하고 정규직 전환 논의기구를 운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논의기구에는 기획재정부·산업통상자원부·고용노동부가 참여할 것을 요구했다.

노조가 지난달 말부터 2주간 받은 ‘고 김용균 죽음 진상규명과 재발방지 대책 마련, 직접고용 정규직화, 적정인력 충원 요구’ 서명지에는 2천명 넘는 발전 비정규 노동자가 이름을 올렸다. 노조는 이날 서명지를 청와대에 전달했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