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3.22 금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서울대병원, 간호사는 업무시간 외 의료정보전산시스템 접속하지 마라?서울대병원분회 "시간외근로수당 줄이려 환자안전 셧다운 … 인력부터 충원해야"
서울대병원이 정시 출퇴근 캠페인 일환으로 간호사들을 대상으로 업무시간 외에는 의료정보전산시스템(HIS) 접속을 제한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되고 있다.

8일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서울대병원분회는 "인력충원 없는 의료정보전산시스템 접속 제한 조치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분회에 따르면 병동에서 수간호사들이 간호사들에게 "8일 오후 8시부터 업무시간 외 의료정보전산시스템에 접속하는 것을 제한하겠다"는 방침을 전달했다. 이른바 HIS 셧다운(Shut Down) 조치다. 퇴근시간이 되면 컴퓨터가 자동으로 꺼지는 PC오프제를 도입한 은행권처럼 서울대병원에서도 정해진 출퇴근시간 외에는 간호사들이 의료정보전산시스템에 접속하지 못하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이번 조치는 지난해 7월 서울대병원에 대한 고용노동부 근로감독 결과와 관련이 있다. 노동부는 서울대병원이 3년간 10억원(간호사 9억원·단시간 노동자 1억원)의 임금을 체불했다며 시정조치를 주문했다. 체불임금액 중 9억원가량이 의료정보전산시스템에 남아 있는 조기출근 기록(2016년 7월부터 4개월)을 토대로 했다.

분회 관계자는 "워낙 인력이 부족하다 보니 간호사들은 정해진 출근시간보다 일찍 병원으로 출근해 전산시스템을 통해 환자 과거력과 처방된 약의 목록을 살핀다"며 "미리 파악하지 않으면 정해진 투약시간을 맞추기 힘들고 간호업무를 원활하게 수행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문제는 병원측이 인력충원 같은 개선방안을 마련하지 않은 채 의료정보전산시스템 접속만 제한하고 있다는 점이다. 분회는 "의료인에게 의료정보전산시스템 셧다운은 환자안전 셧다운을 강요하는 것이나 다름없다"며 "인력충원 없는 의료정보전산시스템 접속제한 조치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2019-01-10 16:10:44

    근무시간보다 일찍와서 물품조사도해야하고 복용약과 주사약도 다싼후에 환자파악만해도 한시간이넘습니다
    그런와중에 근무시간에 맞춰서 로그인을 가능하게하고
    퇴근도 근무시간끝나면 30분뒤면 저절로로그아웃이됩니다
    간호사들은 근무시간이끝나고 인계가 끝나도 못했던일들 추가되는일들도 돕거나 환자상태에따라 중환이있다면 거기에매달려 밥도못먹고 화장실도 출근전에 한번가고 퇴근하고집갈때가지도 못가는경우가 너무많습니다. 제발인원충력좀!!!!!!!!!!! 진짜서울대병원 너무합니다.   삭제

    • Tpi 2019-01-10 11:17:50

      신규간호사는 보통 2시간 먼저출근해서 준비하는경우 허다합니다.꼼 수 부리리지말고 정당한 임금을 주시던지 인력충원을 하시던지.고용노동부는 계속 조사해 주세요   삭제

      • 녹차 2019-01-09 16:27:33

        미친짓이죠!
        환자안보는 머리에서 나오는 생각이라 이모양이겠죠?   삭제

        • 서울대병원간호사 2019-01-09 11:01:17

          간호사들은 로그인 안될까 발만 동동 구릅니다. 환자안전도 위험이 노출되는거예요. 간호사들은 잠시후에 해도 일이 있고 아닌 일이 있어요. 적시에 간호를 해야한다는 이야기입니다. 한사람에게 엄청 많은 환자를 담당하라고 하고 일은 넘쳐나는데 로그인만 제한한다고 연장근무가 진짜 사라집니까????? 아 진짜 탁상공론 열불터지네   삭제

          • 아마 2019-01-09 09:50:49

            미리 환자 파악해야하니 나중에는 전 직원간 id pw공유하고 볼지도 모르겠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