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19 수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복지
좌초 위기 놓인 부산 침례병원 공공병원화법원 경매 일정 발표 … 시민대책위 "오거돈 시장 공약 책임져야"
▲ 보건의료노조
부산 침례병원을 공공병원으로 재개원하려는 움직임에 제동이 걸렸다. 부산지법이 침례병원 경매를 확정했기 때문이다.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는 부산시에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침례병원 파산에 따른 새로운 공공병원 설립을 위한 부산시민대책위원회는 7일 오전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법원의 경매 결정으로 부산시민의 염원인 공공병원 설립이 좌초될 수 있는 엄중한 상황"이라며 " 공공병원을 설립을 약속한 오거돈 부산시장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윤영규 시민대책위 공동대표는 "침례병원 공공병원화가 절체절명의 위기에 놓였다"며 "부산시가 공공병원화 과정에서 행정절차와 예산을 운운하며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윤 공동대표는 "오 부산시장이 특단의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했다.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도 "오 시장이 표가 되니 공공병원 공약을 발표하고 책임은 지지 않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침례병원을 공공병원으로 재개원하기 위해 부산시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거들었다.

시민대책위는 Δ공약 이행을 위한 세부대책 마련 Δ부산지법과 경매 절차 중단을 위한 협의 진행 Δ병원이 아닌 다른 용도로 변경 불허 Δ공공병원 설립을 위한 행정절차 추진을 부산시에 요구했다.

오거돈 시장은 지난해 후보 시절 보건의료노조와 정책협약을 맺고 침례병원을 민간에 넘기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따라 부산시는 지난해 7월 침례병원 공공병원 추진 민관 공동TF를 구성하고 침례병원 인수를 위한 타당성 조사와 행정안전부 투자심사 등 행정절차를 밟고 있다. 지난 4일 부산지법 경매4계가 침례병원 경매기일을 확정하면서 공약 이행이 무산 위기에 처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부산지법은 이달 17일 침례병원에 대한 1차 경매를 시작으로 5월까지 모두 4차례 경매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