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4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산업동향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6개월 연장
이달 말 종료되는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기간이 6개월 연장된다. 이번이 세 번째 연장이다.

고용노동부는 27일 오전 고용정책심의회를 열어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기간연장 안건을 의결했다.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은 2016년 7월1일 지정된 이후 두 차례 연장돼 올해 말 종료될 예정이었다. 조선해양플랜트협회가 10월 지정기간 연장을 신청했다. 노동부는 조선업 동향분석·현장실사를 거쳐 내년 6월30일까지 지정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올해 들어 조선업 경기가 회복되면서 9월 32개월 만에 고용지표 반등에 성공했다. 그러나 저점을 갓 지난 만큼 노동부는 지원종료 전 연착륙 기간을 갖고 고용회복기에 적합한 지원을 하겠다는 방침이다.

노동부에 따르면 특별고용지원업종 대책은 조선업 침체기간에 기업들의 고용유지·실직자 생계안정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시점에 있었던 조선업 사업장 5천502곳을 분석한 결과 고용유지지원금 및 사업주 직업훈련 지원을 받은 기업(1천641곳)이 미지원 기업(3천860곳)보다 생존율은 2.4배, 고용유지율은 24%포인트 높았다.<표 참조>

정부는 사업주에게 고용유지지원금 622억원, 직업훈련 200억원, 사회보험료 납부유예 1천247억원 등을 지원했다. 구직급여 신청자(5만4천명)와 희망센터 이용자(4만7천명)를 비롯한 노동자·주민 대상으로 생계안정과 재취업 지원을 제공했다.

박성희 노동시장정책관은 "일부 조선업 밀집지역이 구인난을 겪고 있는데, 적절한 지원을 하면 조선업 신규채용과 실직자 재취업을 확대할 수 있다"며 "고용개선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내년 6월 지원 종료 시점까지 필요한 지원이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