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24 월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민중ㆍ통일
용산참사 진실 10주기 전에 규명될까유가족들 "참사 당시 수사검찰이 조사 방해" … 검찰총장에 진상조사단 독립성 보장 요구

용산참사 진상규명 작업이 험난하다.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산하 대검찰청 과거사진상조사단이 현직 검사에게 외압을 받았다는 증언이 나온 가운데 해당 외압 사례가 용산참사 사건이라는 의혹이 불거졌다.

용산참사진상규명위원회는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용산참사 희생자들을 온전히 추모할 수 있도록 참사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이뤄지도록 조사단에 대한 외압 의혹을 철저히 조사하라"고 주문했다. 진상조사단은 지난 19일 일부 검찰이 진상조사 활동을 방해하고 있다며 검찰총장에게 독립성 보장을 요구했다. 용산참사진상규명위는 외압을 행사한 당사자가 조아무개 검사라고 주장했다. 조 검사는 2009년 용산참사 특별수사본부에서 수사총괄을 맡았던 인물이다.

이원호 용산참사진상규명위 사무국장은 "용산참사 사건도 진상조사단의 조사 대상 사건으로 선정돼 있지만 아직까지 피해자 조사도 없었고 어떤 조사가 진행 중인지 확인되지 않고 있다"며 "진상조사단의 폭로를 통해 조사가 진행되지 않는 사건이 용산참사 사건이고, 그 배후에 조 검사가 있다는 정황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용산참사진상규명위는 "용산참사 유족은 한 달 뒤로 다가온 용산참사 10주기를 앞두고 과거사진상조사단의 조사 결과 발표를 초조하게 기다리고 있다"며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은 외압 사태를 조사하고 관련자를 처벌해 용산참사 진실이 밝혀지도록 조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용산참사 유가족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마치고 문무일 검찰총장에게 면담을 요구하며 대검찰청 민원실 앞에서 연좌농성을 했다. 유가족과 생존철거민들, 시민·사회단체들은 용산참사 10주기 범국민추모위원회를 꾸려 참사 10년이 되는 2019년 1월20일 추모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