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7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현대중공업 노사 임단협 줄다리기, 연내 타결할까현대중공업지부 7시간 파업 … 회사, 임금 20% 반납 요구 철회
현대중공업 노동자들이 회사 임금동결 요구에 맞서 파업을 했다. 부당노동행위 재발방지와 총수 이익 환원을 촉구했다.

20일 노동계에 따르면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는 이날 7시간 시한부파업을 했다. 지부와 현대중공업은 이달 17일부터 사흘간 집중교섭을 했다. 임금을 비롯한 각종 현안에 대한 이견을 좁히기 위해서다. 지부는 “연내 교섭 타결을 위해 회사와 의견접근을 시도했지만 노조의 요구가 수용되지 않아 예정된 파업에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부는 기본급 7만3천373원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 구조조정 중단과 고용보장도 주요 요구다. 현대중공업은 올해 두 차례 희망퇴직으로 700여명을 내보냈다. 반면 회사는 임금 동결과 일정 기간 기본급 20% 반납을 요구해 왔다.

부당노동행위 재발방지도 쟁점이다. 최근 내부고발에 의해 현대중공업이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31대 대의원선거 활동 계획' 문건이 공개됐다. 해당 문건에는 현대중공업이 회사와의 친밀도에 따라 조합원 성향을 분류하고, 선거에서 특정 대의원 후보를 지원하려는 것으로 추정할 수 있는 대목이 담겼다. 총수일가 수익 몰아주기도 논란이다. 현대중공업지주는 올해 8월 배당성향을 70% 이상으로 하겠다고 공시했다. 지분 30.9%를 보유한 총수 일가는 지주사가 벌어들인 순이익의 21%를 배당으로 챙기게 된다.

지부는 총수 일가에게 현대중공업 정상화를 위해 수익을 환원하라고 요구했다. 현대중공업은 이날 지부에 수정안을 제시했다. 기본급 20% 반납 요구를 철회하고 내년 말까지 고용을 보장한다는 것이 골자다. 기본급 동결 요구는 그대로였다.

현대중공업은 "그룹 내 조선 3사 중에서 현대중공업만 교섭을 마무리 짓지 못했다"며 "연내 교섭을 끝내자는 의지를 수정 제시안에 담았다"고 밝혔다. 지부 관계자는 "총수 일가 이익 환원이나 부당노동행위 재발방지 요구를 전혀 받아들이지 않은 속빈강정 수정안"이라며 "회사에 미진한 대목과 관련한 추가안 제시를 요구하며 교섭과 투쟁을 이어 가겠다"고 말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