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3 목 13:27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계룡시, 기간제 8%만 정규직 전환 논란공공연대노조 “12월 말 계약만료 기간제 고용불안”
▲ 공공연대노조 충남세종지부
충남 계룡시가 기간제 노동자 136여명 중 12명만 제한경쟁 방식으로 정규직 전환을 하겠다고 밝히면서 노동자들이 반발하고 있다.

공공연대노조 충남세종지부는 12일 오후 계룡시청 앞에서 노동자 대회를 열고 “계룡시가 상시·지속업무는 최대한 정규직으로 전환하라는 정부 가이드라인을 어김으로써 100명 넘는 기간제 노동자가 일터를 잃을 처지에 놓였다”며 “계룡시는 제한경쟁 방식의 정규직 전환 방안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대회에는 지부 조합원을 포함한 100여명이 참석했다.

계룡시는 지난달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정책에 따라 8개 사업에 재직하고 있는 12명의 기간제 노동자를 제한경쟁 방식으로 정규직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전환 대상은 △희망복지지원단 통합사례관리사 2명 △아동복지교사(40시간 근무) 1명 △드림스타트 아동통합사례관리사 3명 △시립드림지역아동센터(시설장) 1명 △자원봉사센터 사무국장, 교육·전산코디네이터 3명 △아동청소년 정신건강사업 1명 △정신건강증진사업 1명이다.

계룡시는 “정규직 전환심의위원회에서 네 차례에 걸쳐 논의한 끝에 전환 인원을 최종 확정했다”며 “채용에는 해당 사업의 자격을 갖추고 계룡시에서 9개월 이상 근무한 경력이 있으면 누구나 지원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계룡시 방침에 노동자들은 거세게 반발했다. 지부는 “정부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지자체는 기간제 노동자를 지난해 말까지 정규직으로 전환했어야 하는데 지금까지 미루고 있다가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이제 와서 제한경쟁 방안을 내놓았다”며 “그 사이 상시·지속업무를 함에도 계약만료 통보를 받은 노동자가 지부에만 2명이 있다”고 비판했다. 지부는 “올해 12월 말 계약만료를 앞두고 해고 불안에 떠는 기간제 노동자들도 다수”라며 “계룡시가 정부 지침에 따라 제대로 된 정규직화를 진행하지 않으면 수많은 시민과 노동자들의 저항과 반발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햄123 2019-02-01 09:08:02

    말 그대로 기간제로 약속하고 입사했는데 왜 실업자가 됐다고 하소연을 하는지 이해안됩니다. 지금도 고시준비하느라 잠못자고 편의점라면으로 간신히 버티는 사람들도 너무 많아요. 그래도 댁들은 월급받고 편하게 일했잖아요. 약속한 기간동안!!!   삭제

    • 충주 2018-12-13 22:54:26

      충주 비정규직 아동복지교사 입니다. 저희는 12개월 근무에서 내년엔 1월에 채용공고를 내고 2월부터 근무하여 11개월로 줄어들었습니다. 당연히 퇴직금 지급이 없어졌고요. 정규직은커녕 다시 채용해서 기존 교사들 대부분이 실직자가 될 판입니다. 몇년씩 근무한 교사들은 그동안의 퇴직금 정산해서 주겠다고... 그리고 다시 채용을 한답니다. 저항 한번 못해보고 정규직전환 될줄알고 기다렸는데... 올 겨울은 더욱 추울것같습니다.삭제   삭제

      • 즐겁게 살자 2018-12-13 17:33:51

        계룡시 기간제근로자들은 추운 겨울에 얼마나 힘들까?   삭제

        • 우쭈쭈 2018-12-13 16:54:44

          계룡시 비정규직 여러분 힘내세요   삭제

          • 태권 2018-12-13 16:53:40

            계룡시는 각성하고 정부방침에 따라 전환해야지
            얼마나 많은 기간제들이 울고있겠나   삭제

            • 아무 2018-12-13 09:17:59

              계룡시는 그래도 저항이라도 하니까 언론에 노출이라도 되는구나. 충주도 똑같은 상황인데 모두 숨죽이고 있다. 일어나라 충주 비정규직들이여~ 더이상 속울음만 삼키지말자!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