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3.26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강릉선 KTX 사고, 이윤 앞세운 결과 아닌지 살펴보라”문재인 대통령 수석보좌관회의서 철저한 조사 주문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일 일어난 강릉선 KTX 탈선사고와 관련해 “승객 안전보다 기관의 이윤과 성과를 앞세운 결과가 아닌지도 철저히 살펴보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10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강릉선 KTX 사고는 우리의 일상이 과연 안전한가라는 근본적 불신을 국민에게 줬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천만다행으로 저속 상태여서 인명피해가 없었지만 자칫 대형참사로 이어질 수도 있었던 사고였다”며 “안전권을 국민의 새로운 기본권으로 천명하고 있는 정부로서는 참으로 국민께 송구스럽고 부끄러운 사고”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혹시라도 승객 안전보다 기관의 이윤과 성과를 앞세운 결과가 아닌지도 철저히 살펴보기 바란다”며 “KTX 강릉선은 개통된 지 1년밖에 되지 않은 만큼 노후 시설뿐 아니라 신설 시설까지도 안전점검을 다시 해 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강릉선 KTX사고를 비롯한 잇단 열차사고와 관련해 “이명박·박근혜 정권에서 민영화·외주화가 확대하는 바람에 유지·보수인력이 줄어들어 사고가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의 발언은 이런 주장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일 새벽 국회를 통과한 내년 예산안에 대해서는 “법정 시한을 넘겼지만 늦게라도 통과돼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국회 심사 과정에서 청년일자리 예산 6천억원이 감액된 부분은 아쉽지만 대체로 정부안이 유지됐다”고 평가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