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8 화 13:21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세계 16개 도시 '좋은 일자리 도시협의체' 만든다11~12일 ‘좋은일자리 도시 국제포럼’에서 창립 논의
서울시와 뉴욕·빈·밀라노를 비롯한 세계 16개 주요도시가 참여하는 ‘좋은 일자리 도시협의체’가 창립을 눈앞에 두고 있다. 일자리·노동 분야에서 최초로 도시정부 간 국제기구가 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이달 11일부터 12일까지 이틀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좋은 일자리 도시 국제포럼’을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주제는 일의 불평등과 유니온시티(Union City)다. 유니온시티는 도시정부가 임금 등 노동환경 기준을 설정해 노동자를 보호하는 한편 노동자 스스로 노동조건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보장하는 도시다.

포럼에는 국내·외 16개 도시가 참여해 각 도시의 노동정책을 공유하고 '좋은 일자리 도시협의체' 창립에 뜻을 모은다. 광주광역시와 울산광역시도 참여한다.

포럼은 △좋은 일자리를 위한 도시의 실험들 △도시의 사회적 보호와 노동권 강화 △급변하는 노동시장에서 기회 찾기 △노동의 미래와 유니온시티를 주제로 진행된다. 포럼에는 라이날트 타니시 독일노총(DGB) 공동결정제도책임자가 '독일의 노동이사제 모델'을, 미겔 마르티네스 루시오 맨체스터대 교수(국제노사관계학)가 '도시의 변화에 지방정부와 노동조합이 미치는 영향'에 대해 의견을 낸다. 올해 기조연설은 미국 오바마 정부의 노동정책 설계자였던 경제학자 데이비드 와일이 맡아서 눈길을 끈다. 그는 유니온시티를 통한 불평등과 균열일터 해결을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다. 프리랜서와 플랫폼 노동자 노동권 보호방안과 도시별 정책사례도 중점적으로 다룬다.

국제노동기구(ILO)도 참여한다. 이상헌 ILO 고용정책국장이 일의 미래와 새로운 정책 전환의 기회를, 토모코 니시모토 ILO 아태사무소장은 ILO가 지향하는 좋은 일자리 도시를 주제로 기조강연을 한다.

강병호 서울시 일자리노동정책관은 "노동이 존중받아야 시민의 삶이 바로 설 수 있다"며 "도시 간 공동협력과 연대 강화로 일터 차별과 격차를 해소하는 데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