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8 화 13:21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오송역 KTX 단전 사고 때 자회사 승무원들 정보 몰랐다전문가들 코레일에 ‘승무원 직접고용’ 권고했지만 진척 없어
▲ 철도노조 코레일관광개발지부

지난달 20일 경부고속선 오송역에서 KTX 열차 단전사고가 발생해 세 시간 넘게 승객들이 열차에 갇혔다. 코레일측은 사고 당시 승객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지 못했고, 이 때문에 승객들의 불안감이 고조됐다는 비판이 일었다. KTX 승무원들이 4일 오후 왜 그런 일이 발생했는지 이유를 공개했다.

철도노조 코레일관광개발지부는 이날 오전 서울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승객들은 승무원에게 상황을 설명받길 원했지만 승무원들은 코레일 직원이 아니기 때문에 직접적인 상황 공유와 후속조치 지시를 받지 못했다”며 “승객들에게 기다려 달라는 말만 되풀이하며 자괴감을 느낄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KTX 열차 고속선에서 사용하는 광역무전기는 코레일 직원인 열차팀장에게만 제공된다. 승무원들은 코레일 자회사인 코레일관광개발 소속이다. 열차팀장을 제외한 승무원들은 즉시 상황을 파악할 방법이 없었다는 설명이다.

지부는 “승객 안전을 위해 철도 노·사·전문가협의회 전문가들의 KTX 승무원 직접고용을 촉구했음에도 코레일은 법을 바꿔야 한다는 핑계를 대며 방관한다”고 비판했다. 철도 노사는 올해 6월 자회사 위탁업무의 직접고용 여부를 전문가 조정안대로 따르기로 합의했다. 지난 9월 발표된 조정안에는 자회사인 코레일관광개발에 위탁한 열차 내 고객서비스업무에 대해 “철도 안전 강화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는 것이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것”이라며 직접고용 전환 권고가 담겼다. 철도 노사는 지난달 16일 용역노동자 1천466명에 대한 직접고용 전환과 관련한 구체적 내용을 합의했지만 자회사 노동자에 대한 직접고용은 추후논의로 미뤘다.

이대열 노조 코레일관광개발 용산·익산지부장은 “코레일측이 법 개정을 핑계로 대면서도 어떤 법을 고쳐야 하는지도 밝히지 않고 있다”며 “그간 합의와 전문가 권고대로 직접고용 전환이 이뤄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열차 내 비상대응체계 구축과 상시적 교육·훈련은 현재와 같은 간접고용 상태로는 어렵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독주 2018-12-05 12:33:51

    아직 믿을수가 없네요
    하청 직원이라니 ,,,,,북한 철도 연결한다고 난리더니
    정작 ktx에 안전 담당은 한명이라니 .. 시대에 역행하고 있네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