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3.21 목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제일반
상·하위 20% 소득격차 7배 벌어져하위가구 고용원 줄고, 상위가구 늘어나는 '고용 양극화' … 사회복지 총량 크게 늘어
▲ 자료사진. 정기훈 기자

소득 하위 20%인 1분위 가구의 월평균 소득이 줄어들고 상위 20%인 5분위 가구 소득이 늘어나는 양극화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 청와대도 "통계 상황을 아프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소득분배 불균형 상황의 심각성을 시인했다.

통계청이 22일 발표한 2018년 3분기 가계동향조사(소득부문)에 따르면 3분기 소득 1분위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131만8천원으로 1년 전보다 7% 감소했다. 소득 5분위는 973만6천원으로 8.8% 증가했다. 1분위와 5분위의 소득격차가 7배를 웃돈다. 1분위 가구 월평균 소득은 1분기(-8.0%)와 2분기(-7.6%)에 이어 3분기 연속 감소했다.

전체 가구당 월평균 소득은 474만8천원으로 같은 기간 4.6% 증가했다. 분기별로 살펴봤을 때 2014년 1분기(5.0%) 이후 18분기 만의 최대 증가 폭이다. 실질소득은 3.0% 증가해 4분기 연속 증가세를 이어 갔다. 가구당 전체 소득이 증가하는 가운데 소득 하위 가구의 소득이 감소하는 양극화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는 얘기다.

1분위 가구 소득이 감소한 것은 취업원이 줄었기 때문이다. 1분위 가구당 취업자가 지난해 3분기 0.83명에서 올해 0.69명으로 감소했다. 반면 5분위 가구당 취업자는 같은 기간 2명에서 2.07명으로 늘었다.

사회복지 혜택 총량은 늘었다. 경상소득에서 세금 등을 제외한 처분가능소득을 가구원수에 따라 조정한 지표를 균등화 처분가능소득이라고 부른다. 균등화 처분가능소득 항목에 공적이전소득이 포함되는데 공적연금·기초연금·사회수혜금·세금환급금이 포함된다. 전체 가구당 공적이전소득 평균은 17만5천원으로 1년 전보다 29.9% 늘었다. 기초연금·아동수당이 증가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소득분배지표가 요동친 원인은 가계동향조사 표본이 바뀐 탓도 있다. 조사 표본이 지난해 5천500가구에서 올해 8천가구로 늘어났다. 통계청은 "새로 편입된 표본가구를 중심으로 1인 가구와 고령층 가구의 비중이 급증해 전년도와 올해 결과를 직접 비교해 결과를 해석하는 데에는 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가계동향조사 결과와 관련해 "통계 상황의 엄중함을 잘 인식하고 있고 아프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신속하게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