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4 월 14: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민주노총 "탄력근로제 확대 중단" 청와대 앞 시국농성총파업 하루 전인 20일까지 진행 … ILO 핵심협약 비준 촉구
▲ 민주노총
민주노총이 21일 총파업을 앞두고 탄력적 근로시간제 단위기간 확대를 저지하고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을 촉구하기 위해 14일 시국농성에 들어갔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본과 사용자에게 더 적게 주고 더 많이 일을 시킬 수 있는 도깨비방망이인 탄력근로제 확대를 반대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21일 하루 4시간 총파업을 한다. 조합원 20만명을 참여시키는 것이 목표다.

시국농성은 청와대 앞에서 한다. 정부와 국회, 사용자들에게 총파업 요구안을 전달하기 위해서다. 시국농성은 총파업 하루 전날인 20일까지 이어진다. 민주노총 지도부와 16개 산별노조·연맹 대표자들이 함께한다.

민주노총 총파업 요구안은 △탄력근로제 확대 중단 △ILO 핵심협약 즉각 비준 △노동법 전면개정 △제대로 된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노후소득 보장을 위한 국민연금 개혁이다.

김명환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가 대기업 재벌과 손을 잡으면서 노동자 목소리에는 점점 더 높은 담을 쌓고 있다"며 "모든 노동자의 노조할 권리와 장시간 노동을 막기 위해 총파업 총력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봉혜영 부위원장은 “시국농성은 정부와 국회에 노동자 요구를 분명히 하고 위력적인 총파업을 만들겠다는 대표자들의 의지의 표현”이라며 “총파업 전열을 흩트리기 위해 노동정책 후퇴와 공약 불이행으로 궁색한 처지에 내몰린 당·정·청이 연일 민주노총을 향해 날 선 공격을 하고 있지만 결코 총파업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후 3시께 경찰병력이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농성 중이던 민주노총 지도부를 강제로 끌어냈다. 민주노총은 "치졸한 탄압"이라고 반발했다. 청와대 앞 도로에서 농성을 이어갔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